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영동군과 '황간면 고압송전탑 반대대책위원회'가 한국전력공사에 요구한 송전선로 경과지 변경 요구안.(영동군 제공)
 영동군과 '황간면 고압송전탑 반대대책위원회'가 한국전력공사에 요구한 송전선로 경과지 변경 요구안.(영동군 제공)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황간면 고압송전탑 반대대책위원회(아래 반대대책위)에 이어 영동군도 한국전력공사(아래 한전)에 송전선로 노선 변경을 요구하고 나섰다. 

한전은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해 경북 상주에서 영동 용산을 잇는 32㎞에 15만4천 볼트 규모 송전선로 설치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영동군 주민들은 반대대책위를 꾸리는 등 강력 반발하고 있다. 영동군도 반대대책위 입장을 대변하며 한국전력에 노선변경을 요청하고 있는 상황이다.

영동군은 "마을에서 불과 100여 미터 떨어진 곳에 고전압 선로가 지나가는 것으로 돼 있어, 주민들은 물론 지역사회에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며 "주민들의 직·간접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선 변경을 지속 요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반대대책위는 송전선로 건설과 관련 여러 차례 계획노선의 부당함을 알리고 변경을 촉구했었다. 그러나 한전은 행정구역 변경에 따른 지역 간 갈등과 과도한 공사비를 이유로 수용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에 영동군은 "송전선로 건설 사업이 국책사업으로 전력공급을 위한 공익성을 목적으로 이루어지는 것에는 충분히 공감하지만, 그동안 추진한 황간면 관광힐링사업의 유명무실화, 지역 주민들의 고통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소통과 공감을 기반으로 한 사업추진이 무엇보다 절실하다는 점을 피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영동군은 한전에 송전선로 노선 변경을 요구하는 공문과 노선 경과지 변경안도 발송한 상태다. 영동군은 "지역주민과 상생하고, 영동군의 주요 관광자원인 둘레길 등이 훼손되지 않으면서도 지역 주민들의 사유재산과 환경을 보장받을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고 있다"며 "관련기관을 직접 찾는 등 지속적으로 사업변경과 재검토를 요구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