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본사에서 김헌동 사장이 세곡2지구 1·3·4·6단지의 분양원가를 공개하고 있다.
▲ 세곡2지구 분양원가 공개하는 김헌동 사장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본사에서 김헌동 사장이 세곡2지구 1·3·4·6단지의 분양원가를 공개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서울 강남에 분양한 아파트의 분양원가가 토지비를 포함해 평당 1000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SH공사는 이 아파트를 4억원대에 분양했고 20% 이상의 분양수익을 올렸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24일 서울 강남구 SH공사 사옥에서 취임 100일 기자설명회를 열고, 서울 강남구 세곡2지구에 분양한 아파트 4개 단지(세곡 1·3·4·6단지)의 분양원가를 공개했다. 공사가 공개한 분양원가는 택지 조성원가와 건설원가를 합한 금액으로, SH공사는 분양수익까지도 모두 공개했다. 해당 아파트들은 지난 2014~2015년 준공과 입주를 마쳤다.

공사가 공개한 이들 강남 아파트의 분양원가는 평당 1000만~1200만원이었다. 강남 세곡 1단지는 평당 1039만2000원, 세곡 3단지는 1075만5000원, 세곡 4단지는 1089만 원, 세곡 6단지는 1274만8000원이었다. 30평 아파트 기준으로 환산하면 3억~3억6000만 원 정도다, 현재 이 아파트들은 원가의 5배가 넘는 17억원(30평)대에 거래되고 있다.

아파트 건축비는 평당 580만~640만원이었다. 강남 세곡 1단지는 평당 585만원, 세곡 3단지는 596만5000원, 세곡 4단지는 583만6000원, 세곡 6단지는 646만2000원이었다. 분양가상한제에서 정한 기본형건축비 상한(평당 687만9000원)에 비해 평균 100만원이나 저렴했다.

SH공사는 이 아파트 분양가를 평당 1300만~1400만원으로 정해 분양했다. 강남 세곡 1단지는 평당 1355만3000원, 세곡 3단지는 1356만원, 세곡 4단지는 1494만7000원, 세곡 6단지는 1410만2000원이었다. 30평 기준 3억9000만~4억2000만원으로 지금 시세의 30% 수준에 불과하다.
  
서울 시내 아파트의 모습.
 서울 시내 아파트의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시세보다 훨씬 저렴한 분양가를 책정했지만 공사는 높은 분양수익을 냈다. 공사가 공개한 분양수익률을 보면 세곡 4단지의 분양수익률은 27.1%, 세곡 1단지는 23.3%, 세곡3단지는 20.7%였다. 세곡 6단지(수익률 9.6%)를 제외한 모든 아파트 단지 수익률이 20%가 넘었다.

앞서 SH공사는 지난해 12월 고덕강일 4단지, 지난 1월 송파 오금 1·2단지와 항동 2·3단지 아파트의 분양원가를 공개했다. 이들 아파트의 분양원가도 세곡 아파트 분양원가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강남이든 송파든 서울 어디에 짓든 아파트 건축비는 제곱미터당 200만~300만원이면 충분하다"면서 "공사가 공급하는 아파트는 3억~5억원이면 얼마든지 분양이 가능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사장은 이어 "앞으로도 과거 10년간 주요 사업지구 분양원가를 공개해서 천만 서울시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