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2022년 2월 통화정책방향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2022년 2월 통화정책방향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언급한 '원화의 기충통화 가능성'에 대해 "이미 정치적 이슈가 됐다"라며 답을 피했다.

이 총재는 24일 금융통화위원회가 끝난 뒤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기축통화 대열에 진입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경제적 측면에서 설명하기엔 이미 정치 이슈화 됐다"라며 "대선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이라 언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원화가 기축통화가 될 것이라 국가채무 비율이 100%까지 올라도 문제 없다는 발언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아무리 경제적인 측면에서 설명해도 예기치 않은 결과가 나타날 수 있어 이 자리에서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거듭 즉답을 피했다.

다만 이 총재는 원화의 국제경쟁력 확보를 위한 조건에 대해서는 "우리 경제의 기초 여건인 펀더멘털을 튼튼히 하는 게 중요하다"라며 "또한 경제 인프라를 확충하고 제도적 기반을 갖추는 게 수반돼야 한다, 그래야 원화의 경쟁력이 커지고 국제 결제 시장에서 사용이 늘어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은행 금통위는 이날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현재 연 1.25%인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이주열 총재는 금리 동결 배경에 대해 "그동안 세 차례에 걸쳐 선제적으로 금리를 조정해 온 만큼 지금 시점에서는 주요국의 통화정책 방향, 지정학적 리스크 등 대외 여건의 변화와 그것이 국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좀 더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향후 통화정책 방향과 관련해서 "지금처럼 높은 물가 오름세가 상당 기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금융 불균형 위험을 줄여나갈 필요성도 여전하다"라며 "(통화정책) 완화 정도를 계속 적절히 조정해 나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혀 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을 열어뒀다.

시장에서는 금통위가 오는 4~5월 다시 금리 인상에 나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물가상승 압력 압력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긴축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연말까지 2~3회 추가 금리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