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선제타격, 사드추가배치 반대 평화행동 포스터
 선제타격, 사드추가배치 반대 평화행동 포스터
ⓒ 민승준

관련사진보기


22개 시민단체 회원들이 23일 "제2의 한국전쟁을 야기할 수 있는 선제타격, 사드추가배치, 대북제재 규탄 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경기도 파주시 임진강 통일대교 검문소에서 평화대회를 개최했다.

사회를 맡은 안선미 포항북방경제포럼 대표는 "통일대교 이곳은 6.25 한국전쟁으로 모든 다리가 파괴된 임진강에서 파주와 개성을 잇고자 고려건국 918년 6월 15일을 기념하여 1998년 6.15일 개통한 다리"라면서 "하지만 군부대 검문소 및 군사시설로 민간인의 행위가 엄격히 제한되는 지역이다. 이로 인해 자주평화통일을 이룬 고려건국을 잇는 민족의 다리가 아닌, 건널 수 없는 반 통일대교가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산가족 1세대인 최종대(87)씨는 연대사를 통해 "전쟁이 끝나 가족을 만나리라 믿었던 세월이 어느새 69년이나 되었으며 전쟁이 언제 끝이 날까요?"라고 되물은 뒤 "이 시간이 지나면 하늘에서밖에 만날 수 없는 가족을 임진강에서라도 보겠다고 달려 왔지만 이젠 무릎도 아파서 많이 걸을 수 없다. 고향마을의 문화재, 큰 나무, 고향 앞을 흐르는 물줄기가 그립다"라고 말했다.
 
안영미 대표가 통일대교 검문소 앞에서 사회를 진행하고 있다.
 안영미 대표가 통일대교 검문소 앞에서 사회를 진행하고 있다.
ⓒ 민승준

관련사진보기

 
민지혜 개성문화원 원장은 최근 미국이 대북제재에 관여했던 필립 골드버그를 신임 주한미대사에 임명한 걸 두고 "한국의 대통령 선거 상황을 이용해 한국민을 무시하고 자기들 이익대로 처리하려는 주변국들의 경향이 보이고 있다"며 "바이든 행정부 한반도 분단세력 지원행위는 결단코 이뤄져서는 안 된다. 빠른 시일 내 미국을 방문해서  미국대사 철회요청을 통해 전쟁위기를 돌파하겠다"고 밝혔다. 

유병화 통일인력거 공동대표는 자주 평화통일 연대사를 통해 "오늘, 건널 수 없는 반 통일대교 앞에서 통일의 열망을 담아 끌고 밀며 통일 인력거가 하나된 한반도를 만들어나가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사)조선의열단기념사업회, 개성관광재개운동본부, 사)희망래일, AOK(Action One Korea) 포항북방경제포럼, 개성문화원, 동학실천시민행동, 시니어교 플래너협동조합, 생명평화포럼, 충청권역남북경협전문협력단, 강화시민회의, 한강하구평화센터, 통일중매꾼, 우리누리평화운동, 조선일보폐간운동본부, 보훈개혁연대, DMZ평화교육준비위원회, 통일인력거, 사)생태문화포럼, 씨알순례단, 민주역사올레, 희망행동이 참여했다. 
 
고려수도 개성 소개
▲ 고려수도 개성을 지켜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고려수도 개성 소개
ⓒ 민승준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칼끝, 총구, 철조망 앞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공동번영을 향한, 우리의 뜨거운 염원이 전쟁 공포 없는 남북교류로 이어지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현) 평화 돛단배 선장. 현) 개성 문화원 위원. 현) 개성항공주식회사 공동대표 전) 개성정도 1100주년 기념항해단 선장 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개성시 홍보대사 전) 사단법인) 개성관광 준비위원회 위원장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