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2일 김성철 한국양봉협회 여수지부장과 회원들이 여수 해산동의 한 양봉 농가에 모여 꿀벌 폐사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22일 김성철 한국양봉협회 여수지부장과 회원들이 여수 해산동의 한 양봉 농가에 모여 꿀벌 폐사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전남 여수시 130여 양봉 농가가 사라진 꿀벌로 인해 깊은 시름에 잠겼다.

22일 여수 해산동의 한 양봉 농가에 회원 십여 명이 모였다. 월동 중인 꿀벌들이 다 사라져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키 위해서다. 서너 개의 벌통을 열어보니 정작 안에 있어야 할 꿀벌들은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빈집만 덩그러니 남아 있다.

올겨울 전남 해남과 서부권 지역에서 시작된 꿀벌 폐사는 여수지역도 마찬가지. 어찌 된 일인지 겨울을 나던 꿀벌 대부분이 사라지거나 집단 폐사한 것이다.
 
꿀벌이 사라졌다. 정작 안에 있어야 할 꿀벌들은 흔적도 없고 빈집만 덩그러니 남아 있다.
 꿀벌이 사라졌다. 정작 안에 있어야 할 꿀벌들은 흔적도 없고 빈집만 덩그러니 남아 있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김성철 한국양봉협회 여수지부장에 따르면 "이상 기후와 바이러스 피해 등 다양한 원인을 놓고 분석 중"이라며 "여수 양봉농가 130여(정회원 70명, 비회원 60명) 농가의 대부분이 피해를 입었다"고 한다.

김 지부장은 "올해 벌 폐사율이 가장 많거든요. 그래서 전국적으로 현재 벌에 대한 이슈화가 되어 여수시와 양봉협회에서 실태를 조사했더니 폐사율이 한 70% 정도 됩니다"라며 한숨이다.

양봉업 7년 차인 홍경철씨는 "지난해 흉작 속에서도 열심히 일해서 올해 한 140군의 벌통을 만들어 놓은 상태입니다. 그런데 100군 정도가 지금 죽고 없어요"라며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여수 해산동의 한 양봉 농가에 모인 여수시 양봉 회원들이 월동 중인 꿀벌을 확인하고 있다.
 여수 해산동의 한 양봉 농가에 모인 여수시 양봉 회원들이 월동 중인 꿀벌을 확인하고 있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꿀벌 농가들은 "지난해 흉작에 이어 벌 70%가 사라져 앞이 캄캄합니다.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라며 "여수시와 정부의 현실적인 대책이 세워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여수시 양봉협회는 농가별 세부적인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피해실태를 파악해 원인 모를 폐사에 대한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여수넷통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그는 해보다 먼저 떠서 캄캄한 신새벽을 가른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