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은 21일 대구문화회관에서 열린 대구시민의날 기념식에서 포스코 본사 서울 이전을 반대하는 피켓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은 21일 대구문화회관에서 열린 대구시민의날 기념식에서 포스코 본사 서울 이전을 반대하는 피켓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 대구시

관련사진보기

 
포스코가 물적분할을 통해 지주사인 포스코홀딩스와 미래기술연구원을 서울에 설립하기로 해 포스코 본사가 있는 포항시를 중심으로 거센 반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대구시와 경상북도가 공동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21일 오후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대구시민의날 기념식에서 이재하 대구상공회의소장은 "최근 포스코가 지주사인 포스코홀딩스와 미래기술연구원을 설립하여 주소지를 서울에 두려는 어처구니없는 일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는 포항에는 포스코란 명칭의 제철소 공장만 두고 사실상 본사를 서울로 옮기려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이 소장은 이어 "지난 53년간 갖은 희생을 감내하며 포스코를 세계적인 기업으로 키워온 포항 시민들과 대구경북 시·도민들에 대한 배신행위일 뿐 아니라 지방소멸 극복과 국가균형발전의 시대정신에도 역행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념식에서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등 주요 내빈들이 포스코 본사 서울 이전을 반대하는 피켓팅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권영진 시장이 대구시 간부회의에서 "포스코 홀딩스 본사 서울 설치와 미래기술연구원 설립은 포스코 본사를 사실상 서울로 옮기려는 꼼수"라며 "대구경북이 결연한 의지로 이를 막는 데 함께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시장은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의 시대정신에도 역행하는 처사"라며 "포스코 본사를 수도권에 옮기려는 결정에 반대하는 포항시민들과 경북도민들의 궐기를 전폭 지지한다"고 밝혔다.

지난 18일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경북대학교에서 열린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산업 협약체결' 행사에 참석해 함께 자리한 권영진 대구시장과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홍원화 경북대학교 총장에게 대구경북이 함께 대응하자고 제안했다.

이 지사는 "대구와 경북이 함께 힘을 모아 전방위적 대응을 펼쳐나갈 것"이라며 "세상이 4차 산업혁명을 통한 분권화의 길로 들어서고 있는데 포스코만 과거로 회귀하고 있다.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대구와 함께 이를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8일 포항에서 열린 포스코 본사 서울 이전 반대 시민궐기대회 모습.
 지난 8일 포항에서 열린 포스코 본사 서울 이전 반대 시민궐기대회 모습.
ⓒ 포항시

관련사진보기

 
한편 포스코지주사포항이전범시민대책위원회(포항범대위)는 포스코와 관련한 공익제보센터를 설치하고 오는 28일 포스코 본사 앞에서 최정우 회장 사퇴와 시민들의 요구안을 관철하기 위한 범시민 총궐기대회를 열기로 했다.

포항범대위는 포스코와 관련 금품·향응 수수, 부정청탁 등 포스코 내부비리는 물론 환경문제, 노동문제 등에 대해 시민들의 제보를 받는다고 밝혔다.

포항범대위는 포스코 측에 ▲포스코 홀딩스 본사 포항 이전 ▲미래기술연구원 등 연구시설 포항 설립 ▲지역 상생협력 대책 ▲철강 부문 재투자·신사업 투자 확대 등 4대 요구안에 관한 답변을 오는 22일까지 요구했다.

또 이날까지 답변이 없으면 28일 오후 2시 포스코 본사 앞에서 3만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최정우 회장 사퇴와 포스코 지주사 포항 이전 등을 요구하기로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