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2일 올라온 snl 코리아 '위켄드 업데이트'의 한 장면
 12일 올라온 snl 코리아 "위켄드 업데이트"의 한 장면
ⓒ snl 코리아

관련사진보기

 
쿠팡플레이에서 방영되는 코미디 프로그램 'SNL 코리아'가 수어를 비하하고, 수화통역사를 희화화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2일 SNL 코리아 '위켄드 업데이트' 코너에서는 베이징 올림픽 편파판정 논란을 전하면서 기자(정혁 분)와 더불어 AI통역사 '기가후니'(정상훈 분)가 등장한다. 기자는 "제가 하는 말로 수어로 통역을 해주실 겁니다"라면서 '기가후니'를 소개한다. 

그러나 '기가후니'는 수어가 아니라 입모양으로 욕설을 하거나, 마임을 하는 등 기자의 말을 몸이나 표정으로 우스꽝스럽게 표현하는데 그쳤다. 이를테면 '눈뜨고 코베이징 2022'이라는 말에는 코가 잘려나가는 것을 묘사하고, "분노한다"는 말에는 표정을 찡그리고 소리를 치는 흉내를 내는 식이다.   

이와 같이 엉터리 수어의 사용을 개그의 소재로 삼은 것에 대해 SNL 코리아 제작진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누리꾼들은 청각장애인(농인)의 언어인 수어와 수어 통역을 모두 '웃음 거리'로 전락시켰다며 해당 영상이 올라간 쿠팡플레이 인스타그램에 #엉터리수어영상삭제 #수화언어법 등의 태그를 달며 항의했다.

언론인권센터 역시 <SNL 코리아, 사회적 약자 희화화-비하 멈춰야>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웃음을 목적으로 하는 예능 프로그램에서 약자를 소재로 하는 개그는 그 어떤 이유로도 용인될 수 없다"라며 "SNS의 제작 의도는 '고품격 풍자와 초특급 웃음을 전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지금은 고품격 풍자도, 초특급 웃음도 전하지 못한 채 모두에게, 특히 사회적 약자에게 상처만 남기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박미애 수어통역사는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농인의 의사소통권을 무시하고 마치 수어통역을 하는 사람이 옆에서 쇼를 하거나 춤을 추는 것처럼 표현했다"라며 "수어통역사 입장에서 모멸감을 느꼈다"라고 밝혔다.

박 통역사는 "저희 수어통역사는 전문가로서 자부심을 느끼면서 일한다. 행동과 제스처, 얼굴 표정 하나하나 다 의미를 담고 있다"라며 "(SNL 코리아는) 통역을 마치 '웃기려고' 하는 것처럼 묘사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청각장애인 분들이 한국수화언어법 (한국수화언어가 국어와 동등한 자격을 가진 농인의 고유한 언어임이 인정한 법)을 제정하기 위해 굉장히 노력을 해왔다"라며 "저희 수어통역사에게만 모멸감을 준 게 아니라 수어라는 하나의 언어를 깔보고 무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SNL 코리아는 해당 영상에 대한 비난 여론이 커지자 sns 등에 올라온 영상을 삭제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SNL 코리아 측은 "제작 의도와 다르게 많은 분들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 드린다"라며 "해당 영상은 삭제 조치하였으며 본편에서도 삭제 반영될 예정이다. 앞으로 프로그램 제작 과정에 있어 소재와 표현에 주의를 기울여 즐거운 웃음을 드릴 수 있게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2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3,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