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금강유역환경회의와 금강재자연화위원회, 금강살리기시민연대 등은 21일 오전 대전 중구 국민의힘 대전광역시당사 앞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4대강 자연성 회복 정책 폐기 주장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금강유역환경회의와 금강재자연화위원회, 금강살리기시민연대 등은 21일 오전 대전 중구 국민의힘 대전광역시당사 앞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4대강 자연성 회복 정책 폐기 주장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4대강 재자연화 정책 폐기'를 공약한 것에 대해 금강유역단체들이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폐기해야 할 것은 '4대강 재자연화 정책'이 아니라 윤 후보의 공약이라는 주장이다.

금강유역환경회의와 금강재자연화위원회, 금강살리기시민연대 등은 21일 오전 대전 중구 국민의힘 대전광역시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4대강 자연성 회복 정책 폐기 주장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앞선 지난 15일 윤 후보는 한국매니페스토본부의 정책질의서에 대한 답변으로 '4대강 재자연화는 친수관리 측면에서 비효율적'이라며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 중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 항목을 폐기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대전과 세종, 충남, 전북 등 금강유역 환경단체 및 주민 대표 등이 참여하고 있는 금강유역단체들은 "윤 후보의 주장은 '4대강 사업의 망령'을 다시 깨우는 일"이며 "녹조라떼, 큰빗이끼벌레, 붉은깔따구, 실지렁이가 득실대는 금강으로 다시 돌아가자는 선언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규탄발언에 문성호 금강유역환경회의 대표는 "지난 2월 18일 35년 만에 낙동강 하굿둑이 상시 개방됐다. 왜 개방됐겠는가, 바로 녹조 때문"이라며 "녹조가 생기는 까닭은 강물이 흐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35년 동안 막아놓았으니 오죽했겠나, 그 '똥물'로 식수도 하고 농업용수로도 사용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무식하면 용감하다'라는 말이 있듯이 대통령 후보로 나선 이가 최소한의 양심도 없이 국민들의 안전과 생명은 어떻게 되든지 표만 얻으면 그만이라는 식으로 말을 하고 있다"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후보는 4대강 유역 시민들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강과 바다를 살리고,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4대강 재자연화에 동참하기를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표에 이어 4대강 사업으로 금강에 건설된 세종보·공주보·백제보 인근에 거주하는 단체 대표들의 발언이 이어졌다.

먼저 세종보 인근에 거주하는 박창재 세종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이 발언에 나섰다. 그는 "지금 금강에 가보라. 수문개방이후 창궐했던 녹조가 사라지고, 모래톱이 드러났다. 수많은 새와 멸종위기종인 흰수마자, 미호종개, 수달이 돌아왔다. 그런데 수문이 닫혀있는 금강 하구, 그리고 낙동강 8개보에는 녹조현상이 극심해서 냄새 때문에 가까이 갈 수도 없다"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 사무처장은 "상황이 이러함에도 윤 후보가 4대강 자연성 회복 정책을 폐기하겠다고 하는 것은 4대강 사업을 추진했던 것보다 천배는 나쁜 발상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공주에 살고 있는 서봉균 금강재자연화위원회 사무국장은 "강을 막고 보를 만들어서 생기는 장점은 단 한 가지도 없다. 4대강 사업을 추진하던 사람들은 홍수조절과 농업용수 사용, 수질개선 등 온갖 거짓말로 국민을 속여 왔고, 지금 그 모든 거짓말이 다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지금에 와서 윤석열 후보는 어디서 또 어떤 거짓말을 들은 것인지, 금강 재자연화를 폐기하고 옛날로 돌아가겠다고 한다. 폐기해야 할 것은 재자연화가 아니라 국민을 속이는 못된 공약"이라고 비판했다.

끝으로 백제보 인근에 거주하고 있는 추교화 부여환경연대 상임대표가 발언에 나섰다. 그는 "4대강 재자연화는 그 동안 무수한 생명을 죽인 4대강 사업에 대한 반성으로, 강을 예전으로 되돌려 놓는 사업"이라며 "백제보로 금강이 막힌 이후 그 상류는 모래톱이 사라지고 뻘이 되어서 들어갈 수도 없게 됐다. 그 뻘에 빠져 고라니가 죽어 간다. 녹조로 물고기가 살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어떤 누구도 생명을 파괴하고, 생명을 우습게 여겨서는 안 된다. 지도자가 되고자 하는 사람은 더더욱 생명을 소중히 해야 한다. 생명을 우습게 여기는 사람은 지도자의 자격이 없다"며 "윤석열 후보가 국가를 책임지겠다는 마음이라면 생명을 죽이는 일을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금강유역환경회의와 금강재자연화위원회, 금강살리기시민연대 등은 21일 오전 대전 중구 국민의힘 대전광역시당사 앞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4대강 자연성 회복 정책 폐기 주장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금강유역환경회의와 금강재자연화위원회, 금강살리기시민연대 등은 21일 오전 대전 중구 국민의힘 대전광역시당사 앞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4대강 자연성 회복 정책 폐기 주장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이들은 또 이날 발표한 기자회견문을 통해서도 "윤 후보의 4대강 재자연화 정책 폐기는 4대강 파괴사업을 승계하겠다는 것이자, 4대강 녹조 독성에 국민 안전을 방치하는 것"이라며 공약폐기를 촉구했다.

이들은 "윤 후보가 4대강 자연성 회복이 비효율적이니 국가정책을 폐기하겠다고 밝힌 것은 국민의 안전과 건강, 생명에는 신경 쓰지 않겠다는 말과 다르지 않다"며 "강과 땅, 우리 국토는 우리와 미래세대, 아이들이 함께 누리고 살아가야 할 생명의 터전이다. 따라서 지속가능한 환경을 만들고, 지키는 일은 대통령 후보가 해야 할 가장 신성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도 윤 후보는 무지하게도 4대강 재자연화 정책 폐기를 통해 다시 강을 죽이겠다고 선언했다"며 "다시 녹조라떼를 만나야 하고, 독성 물질을 먹어야 하며, 악취와 큰빗이끼벌레, 붉은깔따구와 실지렁이를 보자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또 "특히 재자연화가 친수관리에 비효율적이라는 이야기는 거짓이다. 독을 품은 녹조라떼가 창궐하는 곳에 오히려 친수는 있을 수 없다"면서 "다시 수문을 닫고 녹조라떼 가득한 강으로 돌이키자는 국민은 단 한명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끝으로 "대통령은 4대강에 기대어 사는 농민의 농업활동과 어민의 어로활동,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와 친수활동, 나아가 생명을 책임져야하는 자리"라면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4대강 자연성 회복 정책 폐기 주장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들은 기자회견의 마지막 순서로 윤 후보의 '4대강 재자연화 철회 공약'이 쓰인 피켓에 붉은색 페인트로 X자를 그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