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엄마의 쇼핑
 엄마의 쇼핑
ⓒ 이문연

관련사진보기

 
우리 집 여자들 중 (내가 생각하기에) 쇼핑을 가장 자주 하는 여자는 엄마다. 결혼하고 나서 20대에 자식 셋을 낳다 보니 어린 시절(20, 30대) 발산하지 못한 멋을 50대부터 찬찬히 쪼개서 부리고 있는 것 같다.

지금은 손주를 보느라 '편한 게 최고야'라는 마인드로 롱 니트 원피스에 꽂히셨는데
집에 있는 딸(잇츠 미)에게 가끔 쇼핑 자문을 구한다. 

"(4가지 색의 롱 니트 원피스를 보여주며)딸, 이거 어때?"
"(디자인이 별로여도 일단은 돌려 말함)길이가 길지 않아? 발목도 가릴 것 같은데."

"엄마는 이제 그 정도 길이가 편하더라. 파란색 괜찮지 않아?"
"음...그 색깔 엄마한테 안 받을 것 같아."

"원래 멋은 입고 싶은 대로 입는 거야!"
"아, 그러면 어울리는 왜 물어봐!"


진지하게 물어봐놓고 안 어울린다고 퇴짜 놓으니까 뭐라 하는 엄마가 웃겨서 둘 다 빵 터졌다. 

덧붙이는 글 | 오마이뉴스에만 업로드되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옷입기와 글쓰기를 통해 여자의 삶을 응원하는 옷글옷글 라이프 코치 / 옷으로 하는 여자 라이프 코칭 & 교육, 행복한 옷입기 연구소 / 3060 여성 글초보 취미반, 작심삼글 / 코칭, 강의, 원고 문의는 ansyd@naver.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