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일 중국 베이징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이 태극기를 들고 입장하고 있다.
 20일 중국 베이징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이 태극기를 들고 입장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베이징동계올림픽이 막을 내린다"면서 "순간순간 최선을 다한 우리 선수들 모두 장하고 자랑스럽다. 모두가 승리자다"라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 50분경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페막식 직전 자신의 트위터·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에 "뜨거운 열정으로 빙판과 설원을 달군 65명의 대한민국 대표 선수들과 코치진, 정말 수고 많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모두 건강하고 안전하게 경기를 마쳐 기쁘다"면서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주신 국민들께도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선수들 모두 갈고닦은 능력을 마음껏 펼쳤고, 혼신의 힘을 다해 태극마크를 빛냈다"면서 "쇼트트랙은 세계 최강을 다시한번 증명했고, 스피드 스케이팅에서도 좋은 성적을 내며, 우리 선수단은 목표를 뛰어넘는 아홉 개의 메달을 획득했다"고 평가했다. 

또한 "스피드 스케이팅 매스스타트의 박지우 선수는 넘어진 선수를 도우며 메달 이상의 큰 울림을 만들어냈다"고 했으며, "김보름 선수는 마음속 부담을 털어내며 멋진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제 두 선수에게 웃는 일만 많기를 바란다"고 위로를 전했다. 

뿐만 아니라 "크로스컨트리의 이채원 선수, 여섯 번째 올림픽 완주에 큰 박수를 보낸다"고 했고, "피겨 스케이팅의 차준환, 유영, 김예림 선수가 보여준 연기는 세계의 아름다움이 되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스켈레톤의 정승기, 김은지, 루지의 임남규, 아일린 프리쉐, 스노보드 이상호 선수가 보여준 투혼은 우리 모두의 마음을 뜨겁게 했다"고 했고, "여자 컬링 '팀 킴'은 이미 대한민국의 자랑"이라고 강조헀다. 덧붙여 "대표팀 막내 스노보드 이채운 선수의 멋진 비상도 앞으로를 기대하게 한다"고 격려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메달 여부에, 색깔에 관계없이 '스스로 만족한 경기를 했다'며 당당하게 인터뷰하는 우리 선수들이 정말 대견했다"면서 "어려움 속에 있는 국민들께 9개의 메달로, 65개의 멋진 파이팅으로 위로해주었다"고 대견해 했다. 

이외에도 "최고의 감동을 만들어낸 우리 선수단과 코치진, 대한체육회와 지원단에 감사하다"면서 "선수들이 최상의 경기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매 끼니 살뜰히 챙겨준 조리사와 영양사들께도 각별한 마음을 전한다"고 대한민국 선수단 및 관계자 모두에게 고마움을 글로 남겼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곧 열리는 동계패럴림픽도 한마음으로 함께해주길 바란다"면서 "모두 수고 많았다"고 재차 노고에 격려하고 페럴림픽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