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재원(왼쪽)과 이승훈이 19일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오벌)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에서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획득한 뒤 함께 태극기를 들고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22.2.19
 정재원(왼쪽)과 이승훈이 19일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오벌)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에서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획득한 뒤 함께 태극기를 들고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22.2.19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정재원(21·의정부시청) 선수와 동메달을 딴 디펜딩 챔피언 이승훈(34·IHQ) 선수에게 "평창 대회 팀 추월에 이은 2연속 메달의 쾌거"라고 각각 축전을 보냈다. 

이날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에서 정재원 선수는 7분41초18의 기록으로 골인, 벨기에의 바트 스윙스 선수에 0.07초 뒤져 아쉽게 은메달을 차지했다. 함께 출전한 이승훈 선수는 7분41초19를 기록, 3위에 올랐다.

SNS에 축전 올려... "국민들도 큰 자부심을 느꼈을 것"

문 대통령은 경기가 끝난 이후 오후 7시 10분경 자신의 트위터·페이스북·인스타그램에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기대주로서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정재원 선수에게 보낸 축전에서 "어려운 장거리 종목에서 최고의 성과를 거둔 정재원 선수가 정말 자랑스럽다"면서 "국민들도 큰 박수로 함께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헬멧 번호 7번이 빛났다. 마지막 순간 모든 힘을 쏟아내 이겨냈다"며 "정 선수는 험준한 산도 마다하지 않고 타며 인내력과 체력을 키워온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적었다. 그리고는 "지구력도 대단했다"면서 "정 선수를 일으켜 세웠던 '재웅 형님'이 누구보다 기뻐할 것(스피드스케이팅 선수이자, 정 선수의 친형인 정재웅 선수. - 편집자 주)"이라고 강조했다. 

그런 후 정 선수에게 "평창의 막내에서 베이징의 에이스로 우뚝 섰다"면서 "앞으로의 도전도 국민과 함께 응원하겠다. 건강한 모습으로 귀국하길 바란다"고 아낌없는 격려를 보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날 같은 종목에서 정 선수와 함께 동메달을 획득하며 한국 겨울올림픽 최다 메달의 주인공이 된 디펜딩 챔피언 이승훈 선수에게 축전을 통해 "열정과 투지로 장거리를 달려 우리의 자부심을 만들어낸 이승훈 선수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면서 "국민들도 큰 자부심을 느꼈을 것"이라고 기쁨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대표팀의 든든한 맏형으로 베테랑다운 최고의 기량을 발휘하며 동계올림픽 최다 메달리스트의 새역사를 썼다"며 "이 선수가 세운 경이로운 기록에 국민들도 큰 기쁨으로 함께했다. 정말 수고 많았다"고 격려했다.   

덧붙여 "이 선수의 꿈과 열정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며 앞으로의 도전도 국민과 함께 응원하겠다"면서 "건강한 모습으로 귀국하길 바란다"고 덧붙이며 글을 맺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