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19 오후 전북 전주 전북대학교 구 정문 앞에서 유세를 하던 중 '슈팅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19 오후 전북 전주 전북대학교 구 정문 앞에서 유세를 하던 중 "슈팅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것이 능력 아닌가. 정말 중요하다. 국정에 대해 알지 못하면 국정방향을 정할 수 없다. 전문가에게 물어보지 않고 주술사에게 물어보면 큰일 난다. 무능하고 무지한 지도자는 국가에 재앙을 미친다. 지도자의 무능은 죄악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9일 전북 전주를 찾아 리더의 역량을 강조했다. 그는 "이재명의 삶 자체가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것이었다"며 "성남시장·경기지사 하면서 똑같은 조건에서 남들이 빚질 때 (전) 빚 갚았고 동네방네 욕먹던 도시를 전국 최고 도시 만들었고 3년 만에 경기도를 전국 최고 평가를 받게 했다"고 주장했다. 성남시장·경기지사 등 다년간의 행정을 통해 능력을 입증해 온 자신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다르다는 점을 부각하고 나선 것이다.

그는 이 자리에서 자신의 성과를 반복 설명하면서 "위기극복에 최적화된 후보"라고 주장했다. 먼저 이 후보는 "부산에 인공서핑장을 만들려고 했는데 국민의힘 인허가권자들이 2년 6개월 동안 안 된다고 시간 끌어 외국에 철수하려고 했던 자본이 있었다"며 "제가 (그 자본을) 잡아서 시흥시와 TFT 만들어서 땅 사는 것, 인허가, 건축허가, 개장까지 2년 만에 끝냈다. 이게 바로 실력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3년 만에 경기도에 130조 원 가까운 투자를 유치했다. 제가 재임한 기간 동안의 성남시 성장률·경기도 성장률을 (확인해) 보시라"며 "(당선된다면) 대한민국 경제를 확실히 회복시키고 지속성장시켜서 청년 일자리 없어서 남녀 편 갈라 싸우는 일 없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새만금선 인센티브 주고 기업 유치한다더니... 성남은 왜 비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19 오후 전북 전주 전북대학교 구 정문 앞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19 오후 전북 전주 전북대학교 구 정문 앞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이 제기했던 두산건설-성남FC후원금 의혹도 오히려 자신의 능력을 보여준 사례로 꼽았다. 이는 이 후보가 성남시장 재임 당시 시유지의 용도를 변경해주고 대신 기업으로부터 성남FC의 후원금을 받았다는 의혹이다.

이에 대해 그는 "두산건설이란 회사가 병원을 짓다 중단해 30년간 흉물로 방치된 땅이 3천 평이 있었다. 제가 '그 땅을 용도변경해줄테니 두산계열사 다 이사 와라, 분양은 절대 안 된다, 성남시민 고용을 일정 비율 이상 해야 한다'고 했다"며 "결국 다 들어와서 흉물 없어지고 고용 늘고 동네(가게) 밥 한그릇 더 팔고 세금 늘었다. '당신(두산건설) 혜택받았으니 땅은 10% 떼서 성남시 달라'고 했다. 모두에게 도움 되는 기업 유치, 잘 하지 않았나"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새만금에 와서 인센티브 줘서 기업을 유치하겠다고 해놓고 성남시에는 왜 재벌기업에 혜택 줬냐고 비판하면 모순되지 않나. 잘하면 잘했다고 하고 못한 건 못했다고 해야지. 내가 하면 로맨스고 네가 하면 X고 하는 것이냐. 말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자신은 윤 후보와 달리 통합형 후보란 주장도 폈다. 국가균형발전, 특히 전북 지역 발전을 위한 후보는 자신임을 강조하기 위한 전략이다.

이에 대해 그는 "이렇게 많은 분들이 함께 살고 있는데 남북으로 가르고 동서로 가르고 남녀로 가르고 세대별로 가르고 찢겨지고 증오해서 되겠나"라며 "국민 마음 하나로 뭉치고 우리가 가진 역량이라면 네편 내편 가르지 말고 진영과 지역 가르지 말고 써야 한다. 통합의 정신을 발휘하는 통합의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는) 전북은 새만금·전북특별자치도로 (만들어) 자율권, 자치권 확대하고 재정적 능력 확대해서 확실하게 경제발전 이뤄낼 수 있도록 하겠다. 전북 청년들 서울로 가지 않고도 직장 구하고 결혼하고 아이 기르고 미래를 설계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전북을 호남의 한 일부가 아닌 대한민국의 중요한 축으로 (삼아) 독자적 경제발전, 성장의 기회를 가지도록 확실하게 책임지겠다"고 약속했다.

"추경 반대하는 국힘, 사람 죽길 바라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19 오후 전북 전주 전북대학교 구 정문 앞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19 오후 전북 전주 전북대학교 구 정문 앞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재명 후보는 이날 새벽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민주당 단독으로 14조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처리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에 책임을 물었다. 코로나 오미크론 대확산으로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부담이 갈수록 커지는 상황에서 급한 불부터 꺼야 하는데 국민의힘이 반대하고 있다는 주장이었다.

그는 "지금 추경 놓고 싸우다가 결국 민주당이 강행처리하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어떤 태도냐. 실현불가능한 조건을 내세우면서 사람 죽길 바라고 있다. 사람 죽으면 자기들한테 표가 오니깐 그런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돈이) 작더라도 시작해야 하는 것 아니냐. 부족하면 다음에 또 하면 되지 않나"라며 "(대선일인) 3월 9일 지나면 이재명은 그간 지나간 손실 다 보전하고 추경 아니라 특별긴급재정명령을 해서라도 그간의 (자영업자, 소상공인) 손실을 다 보전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