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9일 오후 경상남도 김해 김수로왕릉 앞 광장에서 열린 "가야의 꿈, 김해의 꿈, 통합은 국민이 키운 윤석열!" 김해 유세에서 지지자들의 환호에 화답하며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9일 오후 경상남도 김해 김수로왕릉 앞 광장에서 열린 "가야의 꿈, 김해의 꿈, 통합은 국민이 키운 윤석열!" 김해 유세에서 지지자들의 환호에 화답하며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인 김해를 찾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더불어민주당이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대중 전 대통령을 선거 장사에 이용한다"며 공세를 이어갔다. 윤 후보는 이재명 민주당 후보의 대장동 의혹과 광주 복합쇼핑몰에 대한 공격도 거듭 거론했다. 

19일 경남 김해시를 찾은 윤석열 후보는 김수로왕릉 앞 광장에 설치된 무대에 올랐다. 윤 후보는 연설 시작부터 노 전 대통령을 치켜세웠다.

윤 후보는 "김해에 오면서 차 안에서 노무현 대통령님을 생각하면서 왔다"라며 "노무현 대통령께선 원칙 없는 승리보다 원칙 있는 패배를 택하겠다고 했다. 그리고 민주 진영에서 반대하는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건설과 한미FTA, 이라크전 파병을 국익을 위해 관철한 분"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금 민주당이 이렇나. 지금 민주당이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의 정신을 이어받은 당이 맞느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지난 5년 동안 민주당 정권을 이렇게 망가뜨린 사람들이 누군가. 이재명의 민주당 주역들 아니겠나"라며 "김대중 대통령의 철학과 노무현 대통령의 원칙이 백 분의 일이라도 있다면 민주당 정권이 국민을 무시하는 오만과 부패를 일상화할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윤 "민주당이 노무현 김대중 파는 거 믿지 말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9일 오후 경상남도 김해 김수로왕릉 앞 광장에서 열린 "가야의 꿈, 김해의 꿈, 통합은 국민이 키운 윤석열!" 김해 유세에서 지지자들의 환호에 화답하며 악수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9일 오후 경상남도 김해 김수로왕릉 앞 광장에서 열린 "가야의 꿈, 김해의 꿈, 통합은 국민이 키운 윤석열!" 김해 유세에서 지지자들의 환호에 화답하며 악수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윤 후보는 '대장통 게이트'를 언급하며 이재명 후보를 대선 후보로 내세운 민주당을 저격했다. 그는 "3억 5000만 원 들고 가서 8500억 원 빼 오는 그런 도시개발에, 그런 부패의 주범을 대한민국 5000만 국민의 미래를 책임지는 대통령 후보로 선출하는 민주당은 노무현의 민주당이냐 김대중의 민주당이냐"라며 "다시는 속지 말자. 이들이 노무현 대통령 김대중 대통령 파는 거 믿지 말자. 어디다가 그런 분들 내놓고 선거 장사에 이용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최근 논란이 된 광주의 복합쇼핑몰 이야기를 꺼내며 공세를 취했다. 그는 "광주시민들은 복합쇼핑몰이 하나도 없어서 심지어 광주, 전주에 있는 분들이 대전까지 간다. 근데 민주당에선 뭐라고 하나. 증오를 이용해 이익을 획득하는 포퓰리즘이라고 하더라. 나는 민주당 얘기하는 줄 알았다"라고 비꼬았다.

이어 "시민들이 이렇게 원하는데 이런 복합쇼핑몰에 광주시민들이 문화와 쇼핑을 누리면 광주의 민주화 투쟁력이 없어진다 이런 얘기다, 한 마디로"라며 "쇼핑몰이 너무 많아도 문제지만, 없는 곳은 한두 개 만들면 사람들 모이는 거점이 되기 때문에, 고용이 창출되고 식당을 비롯한 자영업이 오히려 성행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지 오래"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김해와 관련한 공약으론 교통망 구축을 얘기했다. 그는 "저와 국민의힘이 정부를 맡게 되면 날로 제조업이 커가는 김해시의 4차산업혁명의 첨단기술을 적용해서 제조업들 기술적으로 업그레이드시키고 부울경 과학기술 산업의 중심도시로 키우겠다"라며 "김해를 관통하는 도로를 촘촘하게 구축해서 어디서나 김해에 접근하고, 김해시민들이 어딜 가든 빠른 시간에 이동할 수 있게 교통망을 촘촘히 깔겠다"라고 약속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