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8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에서 열린 대구·경북 집중 유세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8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에서 열린 대구·경북 집중 유세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보수의 텃밭인 대구를 사흘 만에 다시 찾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현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하며 "이번 선거는 이 나라가 족보도 없는 나라로 바뀌어서 망가지느냐를 결정하는 선거"라고 규정했다.

윤 후보는 18일 오후 7시 20분쯤 이준석 대표, 홍준표 의원과 함께 손을 잡고 대구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 마련된 유세장에 등장했다. 지지자들의 환호에 윤 후보는 특유의 어퍼컷 세리머니를 날리며 화답했다.

그는 대구지하철 화재참사 19주기를 맞아 지하철 1호선 중앙로역에 마련된 기억공간을 찾아 추모했다고 밝히며 "여러분의 지지와 성원으로 저와 국민의힘이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사고로부터 안전한 나라, 범죄로부터 안전한 나라, 외침으로부터 국민의 생명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그런 나라를 반드시 만들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어 "이 민주당 정권은 연초부터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에 '위장 평화쇼'에 종전선언을 하려고 난리다"며 "잘못된 안보관과 국가관을 가진 사람이 국군통수권자가 돼서야 되겠느냐"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민주당 정권을 겨냥했다.

윤 후보는 보수층의 결집을 의식한 듯 "이런 잘못된 안보관과 국가관을 가진 사람이 외교를 잘 하겠느냐"며 "오로지 북한 바라기와 굴종 외교로 미사일 실험 발사를 초래케 한 이런 정권을 우리 국민이 집권을 허용해도 되겠느냐"고 맹비난했다.

그는 "이번 선거는 5년에 한 번 있는 그런 선거 아니"라며 "이 나라의 자유민주주의 정체성이 회복되느냐 아니면 우리가 헌신하고 고생해서 만든 이 나라가 족보도 없는 이 나라로 바뀌어서 망가지느냐 이걸 결정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를 겨냥해 "대장동 비리와 같은, 3억5000만 원 넣고 8500억 빼가는 국민 약탈 부정부패 저지르고 눈 하나 까딱 않고 진상 은폐하고"라며 "그 설계자와 몸통을 대통령 후보로 내세우는 그런 정권 집권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대구경북에서 여러분 만나면 '박근혜 대통령 존경한다' 하다가 다른 곳 가면 '진짠줄 알더라' 이런 말을 하고 또 '박정희 대통령의 산업화를 존경한다' 하다가 오늘은 다른 지역에 가서 '박정희 군사정권 패악 중의 패악'이라며 지역 갈라치기 하고 욕 퍼부은 사람"이라고 맹비난했다.
  
윤 후보는 지역 공약으로 "대구경북 발전에 제일 중요한 것은 공항이전"이라며 "그 자리에 미래 신산업, 멋진 신도시를 건설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에 노력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또 지역감정을 없애기 위해 대구와 광주간 달빛고속철도를 건설하고 영호남이 교류하는 것이 영남과 호남이 다 잘사는 일이고 대한민국이 잘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가슴 벅차 올라 말 못 잇겠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8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에서 열린 대구·경북 집중 유세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8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에서 열린 대구·경북 집중 유세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8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에서 열린 대구·경북 집중 유세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8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에서 열린 대구·경북 집중 유세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윤 후보는 "이렇게 해가 저물어가는 이 밤에 상가에 불빛을 보면서 대구시민들을 뵈니까 가슴이 벅차올라 말을 잇지 못하겠다"며 감성적으로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울지 마", "파이팅"이라고 외치는 지지자들을 향해 "대구시민들께서 나라가 어려울 때 분연히 일어나 지켰던 것처럼 이번 선거에서는 대구시민 모두 궐기해 달라"며 "여러분의 격려와 열정적인 응원에 확실히 보답하고 약속을 지키겠다"고 인사했다.

윤 후보의 이날 연설회에는 수백여 명의 지지자들이 몰려 발디딜 틈이 없을 정도였다. 지역 국회의원인 주호영, 추경호, 강대식, 류성걸, 김상훈, 홍석준, 김용판, 김승수, 윤재옥, 양금희, 김형동 의원 등이 총출동해 윤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하지만 지지자들은 이들 의원들의 발언이 길어지자 "그만해"라고 외치거나 "빨리 끝내라"고 볼멘소리를 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