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대 대선후보 교육정책은? (<오마이뉴스> 1차 보도 뒤, 윤석열 후보가 16일 보내온 답변 추가)
 20대 대선후보 교육정책은? (<오마이뉴스> 1차 보도 뒤, 윤석열 후보가 16일 보내온 답변 추가)
ⓒ 고정미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선거 캠프가 <오마이뉴스>와 청년연구집단 넥스트브릿지가 함께 진행한 '20대 대선후보 교육정책 질의응답' 내용에 대해 수정을 요구했다. 윤 후보의 답변 거부와 거부 번복에 이어 이번엔 두 후보 캠프가 나란히 37개 문항 답변 중 일부에 대해 내용수정 요구를 하는 등 보도 여파가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관련기사 '학력평가 부활? 대선후보 교육정책 여기 다 있습니다' http://omn.kr/1xca7, [보도 뒤] 윤석열 후보 교육정책, 추가로 알려드립니다 http://omn.kr/1xdut) 

이재명 캠프 "'교원평가 강화'와 '수능 비중 확대'는 찬성 아닌 일부찬성"

18일, 이재명 후보 선거캠프 관계자는 <오마이뉴스>가 게재한 교육정책 답변표 가운데 '교원능력개발평가 강화'와 '대입 수능 비중 확대' 항목 답변 내용을 손질해달라는 뜻을 밝혔다.

기사에 게재된 답변은 두 항목 모두 '찬성'이었다. 당초 이재명 캠프는 답변에서 '일부찬성'이라고 적었지만, 질문지에서 '찬성/ 신중검토(현행유지)/ 반대' 등 3단계 답변을 요구한 것이었기 때문에 해당 기사에서는 '찬성'으로만 표기한 것이다.

이에 대해 이 캠프 관계자는 "교사와 교육단체들이 <오마이뉴스> 해당 항목의 '찬성' 답변 보도를 보고 항의하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면서 "해당 답변에서 부연설명으로 '일부찬성'이라고 적은 이유가 있었는데 그 내용이 알려지지 않아 오해가 생긴 듯하다"고 밝혔다.

당초 답변지에서 이 캠프는 '교원능력개발평가 강화'란에 '일부찬성'이라고 표기한 뒤 "현행 교원능력개발평가를 대체할 수 있는 부적격 교사 퇴출 경로 마련 필요"라고 설명한 바 있다. '대입 수능 비중 확대' 항목에서도 '일부찬성'이라고 표기한 뒤 "수시 비중이 지나치게 높은 대학에 대해서는 수시와 정시 비중 조정"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윤석열 캠프 "우리가 착오...아동청소년인권법제정 답변 찬성→신중검토"

윤석열 후보 선거캠프도 '아동청소년인권법 제정'에 대해 '찬성'이라고 보도된 것과 관련 '신중검토'로 고쳐줄 것을 요구했다.

윤 캠프 관계자는 "답변서를 작성할 때 우리 캠프의 담당 분과에서 잘못 썼다는 연락이 보도 뒤에 왔다"면서 "이 분과에서 착오가 있었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누군가가 아동청소년인권법 제정 찬성 답변에 대해 항의한 것이냐'는 기자의 물음에 "그런 얘기는 전혀 못 들었다"고 선을 그었다.

윤 캠프는 '아동청소년인권법 제정'에 대한 답변을 '신중검토'라고 바꾼 이유에 대해 "학생인권뿐만 아니라 교권도 존중되고 보호되어야하며 현장 교사들과 학부모들의 우려와 반대 등 이견으로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