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동식 작업장 체험 차량 '카멜레온' 공개 행사.
 이동식 작업장 체험 차량 "카멜레온" 공개 행사.
ⓒ 경남교육청 이동호

관련사진보기

  
이동식 작업장 체험 차량 '카멜레온' 공개 행사.
 이동식 작업장 체험 차량 "카멜레온" 공개 행사.
ⓒ 경남교육청 이동호

관련사진보기

 
이동식 작업장 체험 차량이 오는 4월부터 경남 곳곳을 누빈다.

창의 융합 수업을 할 수 있는 목공 공예를 13톤 트럭에 특별 제작한 차량이다. 이 차량은 '꿈을 실은 카(Car)멜레온'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이 차량은 17일 경남도교육청 마당에서 첫 공개되었다. 교육청이 차량 공개를 하면서 '찾아가는 행복마을학교 사업' 시작을 알린 것이다.

이 차량은 교육청이 5억 원의 예산을 들여 특별 주문 제작한 13톤 규모의 트럭이다. 전국 최초로 만들어진 이 차량은 다양한 체험 시설을 갖춰 창의 융합형 교육과정을 지원한다.

교육청은 지난 2020년 코로나19로 정상적인 운영이 힘들어진 학교와 마을학교의 체험 기반 수업을 지원하고자 카멜레온을 기획했다.

카멜레온은 농산어촌 지역의 작은 학교를 직접 찾아다니며 학생 중심의 학교 교육과정을 지원한다. 또 마을 주민과 마을 교사들에게 체험 기회를 제공해 마을 교육공동체를 활성화하는 역할도 한다.

카멜레온 프로젝트 수업은 3단계로 이루어진다. 프로젝트 수업은 주입식 수업에서 벗어나 학생들이 도구를 활용해 주도적으로 기획하고 체험하는 수업이다.

카멜레온 프로젝트 수업을 희망하는 학교는 3월 중 교육청 누리집에서 예약하고, 전담 코디네이터와 소통 후 4월부터 학교 현장 방문수업을 시작하게 된다.

당일형은 학생을 대상으로 오전, 오후 3시간씩 블록 수업(기존 단위 수업을 2~3시간 연속으로 늘려 탄력적으로 운영)으로 진행한다. 아이들은 카멜레온을 만나고, 자신과 학교, 마을에 필요한 것을 상상하고 지구를 이롭게 하는 것을 궁리하며 즐겁게 수업한다.

1박 2일형은 학생을 대상으로 오전, 오후 3시간 블록 수업을 진행하고 야간에는 학부모와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체험수업이나 마을 교사 대상 공동연수도 가능하다.

또 카멜레온의 몸이 스크린이 되어 상영회를 하고, 카멜레온을 배경으로 음악회, 노래자랑 등도 진행할 수 있어 마을 교육공동체 복원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학생, 학부모, 지역주민 등 연간 이용 인원은 1만여 명으로 예상된다.

박종훈 교육감은 "꿈을 실은 카멜레온이 농산어촌 지역의 작은 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창의 융합형 학교 교육과정을 지원하는 것에 더해서 마을과 학교를 연결하는 매개 역할을 할 것"이라며 "마을학교, 행복학교, 행복마을학교, 행복교육지구를 촘촘하게 연결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동식 작업장 체험 차량 '카멜레온' 공개 행사.
 이동식 작업장 체험 차량 "카멜레온" 공개 행사.
ⓒ 경남교육청 이동호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