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남도교육청, 학교민주주의 지수’ 진단 결과 발표.
 경상남도교육청, 학교민주주의 지수’ 진단 결과 발표.
ⓒ 경남교육청

관련사진보기

 
경남지역 교육공동체는 학교민주주의에 대해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6일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이 발표한 '학교민주주의 지수' 진단 결과에 따른 것이다. 교육청은 지역 교육공동체를 대상으로 지난해에 처음 '학교민주주의 지수' 진단을 실시했던 것이다.

전체 학교와 유치원생, 학부모, 교원 등 교육공동체를 대상으로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온라인과 이동통신을 통해 실시한 지수진단 결과, 5점을 척도로 평균 4.32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청은 "2019년부터 2년간 개발과 연구를 거쳐 현장에 적용된 경남 학교민주주의 지수는 학교의 민주적 구조화와 민주시민교육의 실천 정도를 구체적이고 객관적으로 진단하고 성찰할 수 있는 도구다"고 설명했다.

이는 ▲민주주의의 최우선 가치이며 필수 전제인 자유, 평등, 포용의 '핵심 가치' ▲학교민주주의에서 제도 구축과 관련된 '기본 원리' ▲구성원들의 핵심 가치 형성과 실천을 지원하고 촉진하는 '지원'의 3개 영역 33개 평가지표로 구성되어 있다.

대상별 학생 15~31문항, 학부모 29문항, 교원 33문항이며, 평가지표별 측정내용이 5점 척도의 지수로 표현된다.

이번 지수 진단에는 1041개 학교와 10개 특수학교, 111개 유치원의 학생 학생 4만 6771명, 학부모 2만 868명, 교원 1만 2350명이 참여했다.

전체 지수 평균은 5점 척도 기준 4.32이며, 영역별로 핵심가치 4.38, 기본원리 4.29, 지원 4.32로 나타났고, 대상별로 교원 4.59, 학생 4.19, 학부모 4.17 순으로 나타났다.

학교급별로는 초등학교 4.45, 중학교 4.24, 고등학교 4.15 순으로 학교급이 높아질수록 지수가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세부지표별로 보면, 학생은 '기본 원리'영역의 '참여형 선거 및 투표'가 4.43, 학부모와 교원은 '핵심 가치'영역의 '종교의 자유'가 4.52, 4.86으로 가장 높았다.

반면 학생과 학부모는 '지원'영역의 '학교예산의 편성 및 집행'이 3.75와 3.88, 교원은 '기본 원리'영역의 '활동의 자율성'이 4.41로 가장 낮았다.

교육청은 "진단 결과 분석을 통해 상대적 낮게 나타난 학교 민주주의의 '기본 원리'가 현장에서 잘 실천될 수 있도록 제도적 보완과 학생과 학부모의 행·재정 참여 기회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라고 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경남 최초로 실시된 이번 지수 진단을 통해 지난 7년간 역점과제로 추진해온 '민주적 학교문화 조성'의 성과를 민주주의의 다양한 분야에서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고 했다.

박 교육감은 "진단 결과를 면밀하게 분석하여 취약점을 보완함으로써 코로나 이후 미래교육으로의 대전환을 이루는 경남교육의 탄탄한 제도적 디딤돌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