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화역사박물관.
 강화역사박물관.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에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활용·체험할 수 있는 스마트박물관·미술관 3곳이 생긴다. VR(virtual reality)은 컴퓨터를 통해 가상현실을 체험할 수 있는 기술이며, AR(Augmented Reality)은 현실의 이미지나 배경에 3차원 가상 이미지를 겹쳐서 하나의 영상을 보여주는 기술을 뜻한다.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문화관광체육부 '2022년 스마트 박물관·미술관 기반조성 공모사업'에 송암미술관·강화자연사박물관·강화역사박물관 등 3곳이 최종 선정돼 국비 6억5000만 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지방비를 포함해 '스마트 공립 박물관·미술관 구축지원 사업' 부분에 선정된 송암미술관은 2억 원, 강화자연사박물관은 1억 원, 실감콘텐츠 제작 및 체험존 조성사업 부분에 선정된 강화역사박물관은 10억 원을 들여 스마트박물관·미술관을 구축하게 된다.

인천시립박물관의 분관인 송암미술관은 정보통신기술(ICT)기반의 맞춤형 스마트 북 플랫폼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정형화된 온라인 전시관의 단점을 보완하고 감성적인 요소를 결합한 새로운 ICT 인문학 융합 콘텐츠를 제시하게 된다. 모바일과 태블릿 모두에서 활용 가능한 영문 버전의 가상현실(VR) 전시공간도 구축한다.

강화자연사박물관은 전시안 내 앱(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4개 국어로 전시해설 콘텐츠를 구축하고,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해 주요 전시품을 디지털 콘텐츠로 제작해 스마트 전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강화역사박물관은 실감콘텐츠 제작과 인터랙티브형 체험존을 조성하고자 박물관의 영상관을 개편해 첨단 미디어 기술로 '강화 행렬도' 이미지를 활용한 체험형 공간을 구축하는 것이 핵심이다. '강화 행렬도'는 1849년 강화로 조선시대 25대 왕인 철종의 재위를 모시러 오는 행렬을 그린 그림으로 현재 북한의 조선미술관에 소장돼 있다. 체험존이 완성되면 관람객이 강화로 철종을 모시러 오는 행렬에 실제 참여하는 것 같은 생생한 체험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백민숙 인천시 문화유산과장은 "다양한 첨단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콘텐츠를 접목시킨 스마트박물관·미술관으로 코로나19로 지친 내·외국인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