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5일 경북도청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군위군 대구 편입 법률안이 4월 안에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5일 경북도청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군위군 대구 편입 법률안이 4월 안에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 경상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군위군 대구 편입 법률안이 2월 임시국회에서 무산된 것과 관련 "4월 전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총력 대응하라"고 주문했다.

이 지사는 15일 열린 경북도 확대간부회의에서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대구경북의 미래를 위해 꼭 필요한 것으로 절호의 기회를 놓쳐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순조롭게 공항을 건설하기 위해서는 군위군 대구편입은 불가피한 것"이라며 "어떠한 경우에도 4월 전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요구했다.

또 "대구경북신공항은 대구경북이 글로벌 발전의 계기를 만드는 중요한 일"이라며 "군위군의 대구편입을 지역발전과 대구경북의 상생발전을 위한 기회로 만들자"고 강조했다.

앞서 군위군 대구 편입안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의결해 2월 임시국회에서 통과될 것으로 기대됐으나 경북 출신인 김형동 의원의 반대로 무산됐다.

앞서 이 지사는 2월 임시국회에서 통과시키기 위해 여러 차례 국회를 찾아 지역 국회의원들은 물론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에게 협조를 요청했다.

그럼에도 이번 임시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하자 대선 후 임시회에서는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낸 것이다.

경북도는 앞으로 통합신공항 건설을 위해 군위군의 대구 편입이 꼭 필요하다는 것을 국회에 알리고 대구시와 군위군 대구이전 공동협의회를 구성해 긴밀히 협조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