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5일 경남도청에서 열린 "정원도시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
 15일 경남도청에서 열린 "정원도시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한-아세안 국가정원 조성 사업'이 탄력을 받는다. 경남도와 거제시, 산림청이 '정원도시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것이다.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과 변광용 거제시장, 최병암 산림청장은 15일 경남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정원 진흥에 대한 상호 협력을 통해 경남 및 거제 지역을 정원도시로 육성‧지원하고, 정원문화를 활성화하여 전국적으로 확대‧발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업무협약을 통해 3개 기관은 ▲한-아세안 국가정원 등 정원 조성‧관리, ▲정원분야 전문인력 양성, ▲정원문화‧산업의 확대‧발전을 위한 협력, ▲정원문화 활성화를 위한 시민참여와 인식 제고, ▲경남도 및 거제 지역의 정원도시 육성을 해나간다.

한-아세안 국가정원은 2022년부터 2030년까지 약 8년간 거제에 조성될 계획이다. 경남도와 거제시는 정원이 조성되면 "남부내륙철도를 통한 수도권, 거가대교를 통한 부산권 관광객 유입 효과를 따져볼 때 연간 방문객이 천만 명을 훌쩍 넘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 국가정원은 '순천만'과 '태화강'의 국가정원 2곳이고, 순천만은 연간 218만 명, 태화강은 92만 명이 방문하고 있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경남지역은 지방정원과 생활정원 조성, 민간정원 등록 등이 활성화되고 있어 경남 지역의 우수한 정원 자원을 활용하고, 향후 조성될 한-아세안 국가정원과 연계한다면 성공적인 정원도시 모델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한‧아세안 국가정원은 지역 관광산업을 활성화하고 지역경제 발전에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산림청, 거제시와 보다 긴밀히 협력해 나가며 한‧아세안 국가정원이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거제시민과 경남도민이 염원하던 한-아세안 국가정원조성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딛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한국과 아세안 간 산림협력을 기념하고 사회적 화합을 유도하는 중대한 사업인 만큼 원활하게 추진되어 거제시가 명품 정원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15일 경남도청에서 열린 "정원도시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
 15일 경남도청에서 열린 "정원도시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