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언젠간 덩크슛도 할 수 있겠죠?"

전·현직 국가대표 농구 선수들이 국가대표를 꿈꾸는 엘리트 체육 학생이 아닌 생활체육 차원 농구를 하는 학생들을 지도한 영상이 공개됐다.

경기도교육청 청소년방송 '미디어경청'은 농구 초등스포츠클럽 영상 5편 중 3편을 최근 공개했다. 이 영상들은 경기도교육청 유튜브 채널과 '경기도교육청 청소년방송 미디어경청' 유튜브 채널에서 볼 수 있다.

5편 중 1편 제목은 '사라와 마야', 2편은 '달려라 소피아', 3편은 '우리는 골때소', 4편은 '마지막 본경기', 5편 제목은 '골때리는 소녀들 안녕'이다.

공개된 3편 영상 모두 농구를 사랑하는 안산 석호초 여학생들이 그동안 쌓아온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는 모습을 담았다. 티격태격 하면서도 농구를 통해 화합하고 성장하고 다문화 학생들이 운동으로 마음을 나누고 소통하는 과정을 엿볼 수 있다.

3편 '우리는 골때소'에서는 슛 장면과 함께 덩크슛을 하고 싶은 소녀들 바람이 "언젠간 덩크슛도 할 수 있겠죠?"라는 내레이션을 통해 소개됐다.

엘리트 선수가 아닌 평범한 초등학교 여학생들이 전·현직 국가대표 농구 선수들에게 지도를 받을 수 있었던 것은 경기도교육청이 추진하는 초등스포츠클럽 사업덕분이다.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2019년부터 경기도청, 경기도체육회가 업무협약을 맺고 경기도 31개 시군 초등학생을 지원하는 '마을과 함께하는 초등스포츠클럽'을 진행하고 있다. 이 가운데 농구 초등스포츠클럽에서는,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의 국가대표 선수와 은퇴한 선수들이 청소년 스포츠 복지 확대를 위한 지원을 하고 있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국가대표를 꿈꾸면서 이른바 엘리트 체육을 하는 선수들은 아니고, 그저 취미 차원에서 농구를 즐기는 석호 초등학교 4,5,6학년 여학생들이 방과 후에 농구를 하는 이야기"라며 "영상을 본 청소년들이 생활 속에서 스포츠에 관심을 가지고 참여할 동기를 찾길 바란다"라고 설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