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게 '정치보복' 발언을 사과하라고 재차 요구했다. 천주교 원로 염수정 추기경도 자신을 찾아온 윤 후보에게 우려를 표했다.

이재명 후보는 12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후보께서 지금도 정치보복에 대한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정치보복 의사를 더 다지고 있는 것 같아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또 "어제 토론에서는 국민의 먹고 사는 문제 해결을 위해 무엇을 하겠다는 것도 없이 오로지 네거티브로 일관했다"며 "상대 진영 정책이라면 무조건 반대하고 폐기하고 정치보복이나 하겠다는 후보에게 우리 국민들께서 무엇을 바랄 수 있겠나"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님께서는 '내일을 바꾸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했다"며 "정치보복으로 내일을 바꿀 수 없다. 그냥 얼버무리며 넘어가지 마시고 정치보복 발언 반성하고 사과하십시오"라고 요구했다. 이어 "분명히 말씀드린다. 저는 정치보복 하지 않겠다. 아니 그런 것 할 여유 없다"며 "지금은 위기다. 위기를 타개해 나가는 데 인재 정책 등 국가 역량을 총결집해도 모자랄 판이다. 지금 필요한 것은 통합, 화해이지 보복, 분열이 아님을 명심해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전날 오전 가톨릭대학교 성신교정 강성삼관에서 윤 후보를 맞이한 염수정 추기경은 "제가 드리고 싶은 말씀은 '행복하여라 온유한 사람들, 그들은 땅이 차지할 것이다'"라며 "땅을 차지하고 사는 사람들은 온유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염 추기경은 비공개 환담에서도 "보복으로 시작하면 보복으로 끝난다"며 "보복은 이기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윤 후보가 '당선되면 전 정권 적폐 수사를 하겠다"고 한 발언을 염두에 둔 듯한 조언을 한 것이다. 

윤 후보는 "보복이라는 것은 표적을 두고 하는 것이고, 정의라고 하는 것은 국민 전체가 스트레스 안 받고 편안하게 살 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만 답변했다.

그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현 정부를 근거 없이 적폐 수사의 대상, 불법으로 몬 것에 대해 강력한 분노를 표하며 사과를 요구한다"고 메시지를 낸 뒤 "문 대통령과 저와 똑같은 생각이다. 저 윤석열 사전에 '정치보복'이라는 단어는 없다"고만 했을 뿐, 명확한 사과 의사는 표시하지 않았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