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광주와 완도를 잇는 고속도로 건설 2단계 구간이 국가 계획에 반영됐다.

6일 완도군에 따르면, 최근 2025년까지 고속도로 건설에 대한 중장기 투자 계획을 담은 '제2차 고속도로 건설 계획'에 광주~완도 간 고속도로 2단계 구간(강진 성전~해남 남창) 건설 사업이 선정됐다.

제2차 고속도로 건설 계획은 지역 균형 발전, 교통 혼잡 완화 등 4대 과제를 중심으로 사업이 확정됐으며, 광주~완도 간 고속도로 2단계 구간은 교통 인프라가 상대적으로 취약지역의 접근성을 개선해 지역 균형 발전의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최종 선정됐다.

광주~완도 고속도로 사업은 총 연장 88.61㎞, 4차선 고속도로를 건설하기 위해 약 3조3000억 원이 소요되는 대규모 국책 사업이다.

사업은 광주 서구 벽진동~강진 성전 1단계(51.11㎞), 강진 성전~해남 남창 2단계(37.5㎞)로 나눠 추진 중이다.

1단계는 총 사업비 1조6524억 원을 투입, 지난 2017년 8월에 착공해 2024년 8월에 준공하려 했으나 최근 나주 봉황면 공사 현장에서 장고분 유적이 발견돼 공사 기간이 약 2년 연장될 예정이다.

2단계 구간은 1조7313억 원이 소요된다. 2단계 구간은 '제1차 고속도로 건설 5개년 계획'에 경제성 부족 등으로 사업 추진이 불투명한 상태였다.

군은 2017년 말 장보고 대교 개통과 군 역점 사업인 해양치유산업 추진, 국립난대수목원 조성 대상지 선정, 2023 전남도민체전 유치 등으로 달라진 여건에 따른 경제성 분석 및 종합 평가를 고려해 1단계 구간 준공 전 2단계 구간 착공을 정부와 정치권에 지속적으로 건의한 결과 국가 계획에 반영되는 성과를 거뒀다.

고속도로 개통 시 접근성 개선으로 물류비 절감, 전남 중남부 지역과 광주권의 지역 균형 발전으로 인적·물적 교류 활성화, 전국 단일 생활권 형성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완도에서 광주까지 약 2시간 정도 소요되나 고속도로가 개통되면 1시간 이내로 단축돼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군 관계자는 "광주~완도 고속도로 2단계 구간이 국가 계획에 반영돼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면서 "1단계 구간의 지속적인 국비 확보와 2단계 구간의 조기 착공으로 전 구간 개통 시기를 앞당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완도신문에도 실렸습니다.


태그:#완도신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완도신문은 1990년 9월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자유롭고, 참 언론을 갈망하는 군민들의 뜻을 모아 창간했다.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는 사훈을 창간정신으로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자유로운 언론의 길을 걷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