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을 수사하겠다는 언론 인터뷰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이 "윤 후보 본인도 적폐청산 대상"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민주당 대구대전환선거대책위는 10일 논평을 통해 "현 정부와 민주당을 근거도 없이 적폐세력으로 규정한 근거가 무엇이냐"며 "윤 후보의 말대로라면 현 정부의 잘못을 방관한 검찰총장으로 본인도 적폐청산 대상에 해당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아직도 보복 정치 프레임에 갇혀 민생을 등한시하는 윤 후보의 자질 부족은 반드시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며 "내로남불에 빠진 윤 후보에게 충고드린다. 국민이 지금 원하는 것은 민생안정"이라고 강조했다.

대구대전환선대위는 이현동 전 국세청장이 대법원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것에 대해서도 "똑같은 사건을 두고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이현동 전 국세청장의 대법원판결이 엇갈렸다"며 "두 사람 모두 '김대중 전 대통령 뒷조사 관여'라는 공동의 범죄 혐의를 받는데 이 전 청장을 떼어내어 기소한 것은 이 전 청장을 봐주기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떨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시 수사 총책임자는 서울중앙지검장인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이고 제3처장은 윤석열 사단으로 불리는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이었다"며 "이상하게도 윤 후보와 관련된 사람들은 수사에서 제외되고 무혐의 처분을 받거나 무죄 판결을 받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아울러 선대위는 이 전 청장이 일광조계종과 공동으로 연민복지재단을 설립할 당시, 재단 설립에 참여한 이들 대부분이 이 전 청장의 고향(대구), 학교(영남대), 직장(국세청) 등 학연과 지연으로 얽힌 인물들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연민복지재단이 설립된 시기가 이 전 청장이 수사 선상에 오른 시기와 비슷하고 연민복지재단에 기부된 토지 또한 건진법사의 스승인 혜우스님의 가족이 소유한 땅"이라며 "여기에 일광사의 실질 소유자인 건진법사는 윤석열 선거 캠프 내 네트워크본부 고문직을 맡았었고 과거에는 코바나컨텐츠의 고문직을 맡았을 뿐 아니라 건진법사의 딸도 코바나컨텐츠에 취업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일광사, 건진법사, 코바나컨텐츠, 윤석열 후보로 이어지는 연결고리가 드러남으로써 봐주기 수사 관련 의혹은 더욱 증폭되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대구대전환선대위는 "법과 원칙에 따른 수사가 아니라 '빽과 무당에 따라 수사'하는 것이 윤 후보가 말하는 공정과 정의인지 묻고 싶다"면서 "이러한 각종 의혹에 대해 국민 앞에 명백하게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