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무석면 텍스 설치후 사진
 무석면 텍스 설치후 사진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이 올해 경기도 내 151개 학교의 석면 50만㎡를 제거할 계획이다.

경기도 등에 따르면, 이 사업은 교실 천장 마감재 등으로 사용된 세계보건기구 1군 발암물질 '석면'을 제거하는 내용으로, 2016년부터 2027년까지 진행하는 장기 사업이다.

석면 제거 대상은 경기도내 2466개교(12만9242실) 853만㎡ 규모로, 관련 예산은 1조1816억 원에 달한다. 경기도는 사업 기간 단축을 위해 2019년부터 연간 20억 원을 경기도교육청에 지원하고 있다.

경기도와 도교육청은 지난해까지 목표량의 약 50%인 430만㎡(추진 중 포함 1611개교)의 석면을 제거했다. 올해 추진계획은 151개교 7570개 교실이다.

보건환경 위해성 평가 결과 '높음', '중간' 평가가 나온 학교가 최우선 사업 대상 학교다. 학생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교실 천장 석면 해체‧제거와 함께 조명을 LED(발광다이오드)로 교체하고 있다.

또한 등교하지 않는 여름방학과 겨울방학에 공사를 추진하고 있으며, 교실 내 집기 반출 및 사전 청소 완료 후 벽과 바닥 모두를 비닐로 밀폐 보양한다. 작업자들은 안전복과 마스크 등을 착용하고 작업하고 있다. 학부모, 시민단체, 외부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학교 석면모니터단도 운영하고 있다.

석면은 단열, 보온, 소음차단 등의 기능이 뛰어나 1970~1990년대 교실 천장 마감재로 이용됐다. 그러나 폐로 흡입될 경우 폐암 등 악성 질병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2007년에 건축용 석면시멘트 제조, 수입 사용이 금지됐다. 2009년에는 석면함유제품의 제조‧수입‧양도‧제공도 전면 금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