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재선 국회의원 출신인 주성영 전 의원이 9일 대구 국채보상기념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3월 9일 치러지는 중남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재선 국회의원 출신인 주성영 전 의원이 9일 대구 국채보상기념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3월 9일 치러지는 중남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재선 국회의원 출신인 주성영 전 의원이 오는 3월 9일 치러지는 대구 중·남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주 전 의원은 9일 오후 국채보상공원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에 치러지는 대선과 보궐선거는 박근혜정부의 성과를 평가하고 성찰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문재인정부의 공과와 비교가 가능하고 새로운 정부가 추구해야 할 목표와 지향점을 선명하게 세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지난 박근혜 대통령후보 대선 당시 유세단장으로 입었던 붉은색 유니폼 코트를 입고 출마선언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또 그동안 출마에 대해 반대했던 부인과 함께 다정하게 나와 부부애를 과시하기도 했다.

주 전 의원은 "대구 중·남구의 경우 주민들의 의사와 관계없이 지역일꾼이 갑자기 없어진 경우"라며 "낙후된 중·남구의 변화와 발전을 위해서는 힘 있는 3선 의원이 필요하고 그런 의미에서 제가 적임자"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보궐선거는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만큼 대구시민들의 정권교체 열망을 담아 기필코 정권교체를 이뤄내는데 전력을 다하겠다"며 "복당에 장애가 없는 만큼 당선 후 입당해서 새 정부의 뿌리와 기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전 의원은 선관위에 후보 등록을 마친 후 오는 15일 오전 11시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나설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