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청권 4개 시도지사들이 9일 예정이었던 '항공우주청 대전 설립 공동 선언'을 연기했다. 사진은 지난 1월 12일 대전, 세종, 충남, 충북 등 충청권 4개 시도가 제20대 대선후보에게 건의할 충청권 공동공약을 발표하는 장면(자료사진).
 충청권 4개 시도지사들이 9일 예정이었던 "항공우주청 대전 설립 공동 선언"을 연기했다. 사진은 지난 1월 12일 대전, 세종, 충남, 충북 등 충청권 4개 시도가 제20대 대선후보에게 건의할 충청권 공동공약을 발표하는 장면(자료사진).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가칭 '항공우주청'을 경남에 설립하겠다고 공약하면서 대전을 비롯한 대전지역 과학기술계 등이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항공우주청 대전 설립'을 촉구하는 충청권 4개시·도지사 공동선언이 연기됐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 양승조 충남지사, 이시종 충북지사는 9일 오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충청권 행정협의회'를 열어 항공우주청 대전 건립을 촉구하는 공동선언을 할 예정이었으나 행사가 '연기'됐다.

대전시는 연기 이유에 대해 "충청권 행정협의회는 지방자치법에 근거하여 정례적으로 추진하는 업무이지만 대선 후보자가 발표한 공약과 관련하여 시·도지사가 함께 의견을 표명하는 것은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로 간주되어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될 수 있다는 의견이 있어 4개 시·도지사들이 각고의 논의 끝에 행사는 차후에 다시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충청권 4개시·도지사가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타당 후보의 공약을 공개적으로 비판하는 내용의 공동선언을 하는 것은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어 선거법에 저촉될 수 있다는 판단이다.

또한 대전시는 "항공우주청 대전 설립 과제를 각 정당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주말(12일부터 13일) 여당 후보가 대전을 방문해 지역공약을 발표할 예정임에 따라 발표 내용을 지켜본 후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고도 밝혔다.

이번 주말 대전을 방문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항공우주청 대전 설립'을 공약으로 제시할 지도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이 후보는 충남도가 논산 유치를 위해 노력해 오던 육사를 안동으로 이전하겠다고 약속해 충청권의 반발을 사고 있다.

따라서 충청권 4개시·도지사는 이번 이 후보의 대전 방문 메시지를 지켜본 뒤, 공동대응에 대한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4개 시·도지사는 이날 대전 서구의 한 식당에서 비공개 오찬간담회로 충청권행정협의회를 대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