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진은 2017년 5월 31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옛 롯데골프장에 주한미군의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가 배치된 모습.
▲ 성주 옛 롯데골프장에 설치된 사드 발사대 사진은 2017년 5월 31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옛 롯데골프장에 주한미군의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가 배치된 모습.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사드 추가배치' 공약과 관련해 충남 전역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진보당 당진시위원회(위원장 김진숙, 아래 당진시 위원회)도 9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시대착오적 안보관"이라고 비판했다.

당진시위원회는 "대통령은 국가의 수장으로 국민의 안위를 최우선에 두고 판단해야 하는 자리다"라며 "윤석열 후보의 시대착오적 외교 안보관은 대결과 갈등, 그리고 전쟁까지 유발할 수 있는 위험천만한 발상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는 남북 대결을 조장하고, 해묵은 안보팔이로 지지자 규합을 위한 선동을 멈춰야 한다"고 경고했다.

국민의힘 측이 사드 배치 지역 중 하나로 충남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불쾌감을 표시했다.

당진시위원회는 "수도권 시민의 불편을 감소하기 위해 충남 계룡이나 논산을 사드 배치지역으로 꼽은 것도 분노스럽다. 또한 사드의 배치가 정말 안보를 위해서 필요한가를 근본적으로 묻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쏜다면 5분 안에 한국에 올 만큼 사정거리가 짧고, 북한이 보유하고 있는 스커드미사일은 저고도 비행을 하므로 고고도 방어체계인 사드로는 북의 미사일을 효과적으로 요격하기 어렵다"며 "또한 사드의 추가 배치는 중국과의 관계를 더욱더 악화시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충남 예산, 홍성, 당진, 아산, 보령 등을 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