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남양육영재단, 경상국립대에 발전기금 8400만 원 출연.
 남양육영재단, 경상국립대에 발전기금 8400만 원 출연.
ⓒ 경상국립대

관련사진보기

 
재단법인 남양육영재단(이사장 이상명)이 경상국립대학교(총장 권순기)에 대학발전기금 8400만 원을 출연하기로 약정했다.

8일 대학 칠암캠퍼스 본관 5층 접견실에서 열린 약정식에는, 권순기 총장과 이상명 이사장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남양육영재단은 올바른 가치관과 건전한 정신으로 학업에 정진하는 인재를 돕는 장학사업을 하기 위해 2003년 6월에 설립된 공익법인이다.

남양육영재단의 설립자 경인(耕人) 이두정 회장(남양저축은행 창업자)은 경남 사천(옛 삼천포) 출신이다.

이두정 회장은 태어나 자란 고향과 생업의 터전이 된 지역사회 후학들을 재정적으로 지원하여 그가 생각한 노블레스 오블리주 정신을 구체적으로 실천하고자 개인 재산 현금 2억 원을 출연하여 장학재단을 설립했다.

이후 17년간 매년 기부금을 출연한 결과 기본재산을 122억 5900만 원으로 확충하였으며, 장학생 572명에게 19억 2700만 원의 장학금을 지원하는 등 견실한 장학재단으로 발전하였다.

남양육영재단은 이번 경상국립대에 발전기금을 출연하면서 대학원생 10명(월 40만 원씩 1년간), 학부생 10명(월 30만 원씩 1년간)의 생활비성 장학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상명 이사장은 "남양육영재단은 경상국립대의 우수한 학생들을 위해 지속적으로 장학금을 지원함으로써 지역인재를 양성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