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가야사바로세우기 비상대책위원회는 2월 7일 김해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가야사바로세우기 비상대책위원회는 2월 7일 김해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가락종친회

관련사진보기

 
가야고분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가 추진되는 가운데, 가락종친회를 비롯해 민홍철(김해갑)·김정호(김해을) 국회의원과 김종간 전 김해시장은 "왜곡된 가야사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가야사바로세우기 비상대책위원회'는 가락종친회가 지난 4일 김수로왕릉 인근 김해가락종친회관에서 입장을 정리하고, 7일 김해시청 앞에서 함께 입장을 밝혔다고 8일 전했다.

비상대책위는 "김해시청과 경상남도 홈페이지의 왜곡된 가야사 수정을 요구하고, 국립중앙박물관의 가야연표 표기 수정, 역사교과서에 올바른 가야사 등재 요구하며, '가야는 임나가 아니다'"라고 했다.

공동대표인 민홍철 의원은 "700만 가락의 후예들과 대한민국의 역사를 수호하는 학자, 국민이 위 내용의 즉각 수정을 요구하며 더 이상 가야사 왜곡과 날조가 있으면 안 된다"고 했다.

그는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는 서기 42년에 김수로왕이 건국했다고 나오는데 그렇게 되어 있지 않은 홈페이지가 있고 중앙박물관에 새로 '임나'를 '가야'로 보고 있는 강단사학의 잘못된 학설 때문에 여전히 '가야사 복원 특별법'까지 제정해서 복원사업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가야지역을 '임나일본부설'의 '임나'로 보고 있고, 일본의 야마토 왜 정권이 가야지역을 지배한 것으로 되어 있는 부분에 대해, 앞으로 강력히 시정을 요구한다"고 했다.

그는 "강단사학의 잘못된 주장, 즉 식민사관을 바꾸라고 요구하는 학자들도 많이 있다"며 "그 학자들과 함께 우리 가야사를 제대로 세우기 위한 운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공동대표인 김종간 전 김해시장은 "잘못된 상황이 벌어진 데 대해서는 강단사학의 책임이 있다고 보고 우리 역사서에 나와 있는 대로 기술을 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가야사를 국정과제에 넣어서 바르게 정립하라고 했는데 그것을 강단사학은 왜곡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가야고분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한다는 것은 전 국민이, 또 700만 우리 종원들이 쌍수를 들어 환영할 일인데 그것을 하면서 갑자기 '임나가 가야다'라는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전 시장은 "역사를 날조해서는 안 된다. 차라리 '가야고분군'이라 하지 말고 '임나고분군'이라고 하든지. 이런 사람들이 무슨 사학자냐. 그런 사람들이 대학에서 강단에서 강의를 한다는 것은 정말 낯이 뜨겁고 부끄러운 일이다"라고 했다.

가야사바로세우기 비상대책위원회는 공동대표에 민홍철·김정호 의원과 김성우 가락경상남도종친회장, 김종간 전 김해시장을 선임했고, 고문단으로 김희웅 가락전라남도종친회장 외 9명, 자문단으로 송진현 전 교수 외 6인, 운영위원은 김종철 운영위원장 외 10인, 총무위원은 김종호 총무위원장 외 4인으로 구성했다.

문화재청은 김해 대성동 고분군, 함안 말이산 고분군, 합천 옥전 고분군, 고령 지산동 고분군, 고성 송학동 고분군,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남원 유곡·두락리 고분군 등 7곳의 '가야고분군'을 세계문화유산 등재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다.

'식민사관으로 왜곡된 가야사바로잡기 경남연대'는 남원 유곡·두락리 고분군의 이름을 '기문국(己汶國), 합천 고분군을 '다락국'으로 표기한 것은 <일본서기>에 나온 '임나'를 따른 것이라며 용어를 바꿀 것을 요구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