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7일 금강특위 등 전국 317개 기관·단체가 참여하는 전국회의가 전남 나주시청에서 출범식을 개최하고 있다.
 7일 금강특위 등 전국 317개 기관·단체가 참여하는 전국회의가 전남 나주시청에서 출범식을 개최하고 있다.
ⓒ 충남도의회

관련사진보기

 
'국가하구 생태복원 대선 국정과제 채택 전국회의'(아래 전국회의)가 7일 출범했다.

금강특위 등 전국 317개 기관·단체가 참여하는 전국회의는 이날 전남 나주시청에서 출범식을 갖고 '금강·영산강·낙동강·한강' 등 4대강 국가하구 대선 국정과제 채택 촉구안을 각 정당 대선후보 캠프 관계자들에게 전달했다.

전국회의는 촉구안을 통해 "낙동강 하굿둑 해수유통 실증실험을 통해 강물은 흘러야 한다는 간명한 생태질서에 답이 있음이 증명되고 있다"며 "정부차원의 제도적이고 통합적인 국가하구 생태복원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하구 해수유통 국가과제 시행 ▲국가차원의 기수역 구간 취·양수장 이전 ▲국가하구 생태복원을 위한 특별법 제정 ▲국가하구 유역별 국립통합물관리센터 건립을 촉구했다.

양금봉 공동의장(충남도의회 금강권역 친환경적 발전을 위한 특위위원장)은 "4대 강 국가하구의 통합적인 생태복원을 국가차원에서 이행하도록 함께 연대하고 활동하겠다"며 "특히 충남도 현안과제인 금강하구 해수유통이 대선공약 및 국정과제로 채택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자리는 지난 30~40년간 방치된 4대강 국가하구의 수질개선, 기수역 복원 등 생태복원 해결의 단초를 마련하는 소중한 자리"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