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통화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통화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7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우려가 고조된 상황과 관련해 "외교적 해결을 통해 우크라이나의 평화와 안정이 회복되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Ursula von der Leyen)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과 전화통화를 하면서  한-EU 관계, 한반도 및 우크라이나 정세 등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EU 측 요청에 따라 이루어진 이번 통화에서 양 정상은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는 고위급 교류에 대해 평가하고, 이를 향후에도 지속함으로써 한-EU 협력의 모멘텀을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날 통화에서 한-EU 양 정상은 지난해 12월 17일 완료된 '한-EU 일반개인정보보호법(General Data Protection Regulation, GDPR) 적정성 결정'을 환영했으며, 이로써 EU에 진출하는 우리 기업들의 편의가 증진되고 양측 간 디지털 교역 및 투자가 한층 더 촉진될 것이라는 데 공감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최근 한반도 정세 및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구축을 위한 EU 측의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했다"면서 "폰 데어 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우리 정부의 대북 관여 노력을 평가하고 EU 측의 변함없는 지지 의사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진행된 이번 정상 통화는 지난해 6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와 10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대면 회담에 이어 4개월 만에 이루어졌다. 이에 대해 박 대변인은 "양 정상 간 긴밀한 우호 관계를 바탕으로 한-EU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심화하고 양자 및 국제무대에서의 협력을 강화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0월 30일(현지시각)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한-EU 정상회담에서 우르줄라 폰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0월 30일(현지시각)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한-EU 정상회담에서 우르줄라 폰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