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남도교육청.
 경상남도교육청.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남지역 유치원과 초·중·고교는 오는 3월 '정상등교'하게 된다. 경남도교육청(박종훈 교육감)은 최근 전파력이 높은 오미크론 급증에 대응한 3월 새 학기 학사운영과 방역지침을 마련해 7일 이같이 발표했다.

교육청은 "학사 운영은 학교 단위 기준 지표를 적용하여 유연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학사운영 체계를 전환하며, 학교 규모, 학교급, 학년별, 학급별 특성을 고려하여 탄력적으로 학사를 운영한다"고 했다.

3월 이후 정상 등교의 원칙을 지키면서 학교 단위 지표를 종합적·단계적으로 고려하여 등교 유형 전환 기준에 따라 유연하게 상황에 대응키로 한 것이다.

학교 단위 지표는 학내 재학생 신규 확진 비율 3%, 학내 재학생 등교중지(확진+격리) 비율 15%다.

등교 유형은 ▲정상 등교, ▲전체 등교+(비)교과활동 제한, ▲등교 인원 조정, ▲전면 원격수업으로 분류해 학교별 설정 기준을 미초과할 때는 정상 등교를 유지한다.

설정 기준을 초과할 때는 ▲전체 등교+(비)교육활동 제한, ▲밀집도 조정을 통한 일부 등교(일부 원격) 수업,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학교급별, 학년별, 학교규모별, 교육지원청별 특성을 반영하여 학교 단위 지표기준은 지역·학교에서 자율적으로 가감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이 경우 고등학교는 도교육청과, 초·중학교는 교육지원청과 협의해 결정하고, 유치원과 초 1·2, 특수학교(급), 돌봄과 소규모·농산어촌 학교 등은 매일 등교 원칙을 유지한다.

방역과 점검이 강화된다. 교육청은 마스크,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 구입비 10억 원도 학교에 교부하고, 방역인력은 지난해보다 416명을 늘린 5060명을 배치한다.

또 교육청은 신속항원검사 또는 유전자증폭(PCR) 검사 등 학교 현장을 지원하기로 했다.

교육청은 전체 학생과 교직원의 약 20% 수준의 신속항원검사도구 12만 개를 비치해 필요시 활용하도록 하고, 검사용 신속항원검사도구 370만 개(94억 원)를 추가 구입하기로 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오미크론 급증으로 교육공동체에서 걱정의 목소리가 높다. 안전하고 정상적인 교육활동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정확하고 발빠른 대응 방안을 마련해 아이들의 안전과 배움을 빈틈없이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