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았지만 광주시민들의 거센 항의에 참배를 하지 못하고 발길을 돌렸다.

6일 오전,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에 위치한 국립5·18민주묘지 민주의문 앞과 추모탑 앞에서 광주전남대학생진보연합(아래 광전대진연)과 광주의 시민단체, 오월어머니들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당대표의 참배를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였다.
  
광주시민들이 국립5.18민주묘지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국립5.18민주묘지 앞 광주시민들의 기자회견 광주시민들이 국립5.18민주묘지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신규식

관련사진보기

   
광주시민들이 국립5.18민주묘지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국립5.18민주묘지 앞 광주시민들의 기자회견 광주시민들이 국립5.18민주묘지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신규식

관련사진보기

 
오월어머니들은 추모탑 제단 앞에 앉아 농성을 벌였고 광주전남대학생진보연합(아래 광전대진연)과 광주의 시민단체는 국립5·18민주묘지 민주의문 앞에서 "전쟁 불러오는 선제타격과 사드배치 반대한다", "제2의 박근혜, 준비된 종이 없으면 말못하는 꼭두각시같다", "계속되는 방문과 사과후에 국민의 힘의 행동은 항상 광주시민둘울 우롱하는 행동이었다"라는 발언을 하며 국민의힘 대선후보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당 대표를 저지하며 사퇴를 요구하기도 하였다.
  
오월어머니들이 제단 앞에서 윤석열의 참배를 막는 농성을 벌이고 있다.
▲ 농성을 벌이고 있는 오월어머니들과 대학생들 오월어머니들이 제단 앞에서 윤석열의 참배를 막는 농성을 벌이고 있다.
ⓒ 신규식

관련사진보기

 
대진연 소속 한 회원은 전두환을 옹호발언을 했던 자가 오월 영령들의 넋이 잠들어 있는 곳을 방문한다는 것 자체가 문제라며 당장 광주를 떠나라고 이야기했다. 독재자를 옹호하는 자들은 절대로 이곳을 방문할 수도 없고, 방문하려 해서도 안 된다고 강하게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다른 회원은 5·18민중항쟁의 정신은 평화와 통일인데 선제타격 발언을 일삼고, 우리 민족이 아닌 미국에 기생하는 대통령 후보는 이곳을 방문할 수 없다며, 평화를 파괴하려 하는 무능한 후보는 사퇴가 답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민주의문 앞에 집결한 광주시민들은 윤석열 후보가 도착하자 경찰 저지선 앞까지 다가가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일부 윤석열 지지자들의 욕설이 있었지만 광주시민들은 굴하지 않고 계속 윤석열 규탄의 구호를 외쳤다.

윤석열 후보는 경찰과 지지자들의 보호를 받고 민주의문을 지나 묘역 안으로 참배하러 들어갔으나 농성 중인 오월어머니회 소속 회원들을 발견하였고 간단한 묵념 후에 다시 발길을 돌렸다.

지난 11월에 이어 윤석열 후보를 받아주지 않은 광주시민들, 앞으로 윤석열 후보의 광주 방문과 광주 시민들을 주목해 봐야 할 것이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안녕하세요.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가고자 하는 깨어있는 대학생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