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원 주남저수지 송용들에서 쇠기러기와 함께 먹이활동 하는 '줄기러기(Anser indicus)' 모습
 창원 주남저수지 송용들에서 쇠기러기와 함께 먹이활동 하는 "줄기러기(Anser indicus)" 모습
ⓒ 박경란

관련사진보기

 
국제자연보전연맹(IUCN) '적색목록(Red List of Threatened Species)'의 '관심대상(Least Concern)'인 희귀새 '줄기러기(Anser indicus)'가 경남 창원 주남저수지에서 발견되었다.  

창원시는 주남저수지 일원 농경지에서 줄기러기 1개체가 관찰됐다고 4일 밝혔다.

줄기러기는 지난 1월 28일 주남저수지 수면에서 휴식을 취하는 모습이 첫 관찰되었고, 인근 '송용들'에서 기러기 무리에 섞여 먹이활동 하는 등 안정적인 생활을 하고 있다고 창원시가 밝혔다.

줄기러기는 2018년 국제자연보전연맹 적색목록에 가장 최근에 평가되어 관심대상 범주에 해당하는 종이다.

이 새는 바이칼호 남부에서 몽골 고원지대, 중국 북부, 히말라야 북부에서 번식하고, 겨울에는 인도, 일부 미얀마와 중국 남부에서 월동하여 내륙에서의 관찰은 쉽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는 '길 잃은 새'로 2003년 한강 하구 곡릉천 초입, 2013년 강화도, 2015년 경남 하동, 2020년 서산에서 관찰이 알려졌다.

창원시는 "기러기류의 주서식 특성 중 하나는 광활한 농경지를 선호한다는 점이다"고 했다.

주남저수지는 2008년 철새의 안정적 서식환경 조성을 위하여 가로등 등 조명시설 최소화와 철새이동의 위협요인인 전신주 지중화 사업을 진행하였으며 이후 농경지 매입 등 철새서식을 위한 다양한 노력으로 해마다 기러기 개체수는 증가하고 있다.

문용주 창원시 주남저수지과장은 "주남저수지는 창원시의 자랑거리로 습지환경보호와 철새서식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