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의 사도광산 세계문화유산 등재 신청을 저지하기 위한 4일 민관합동TF 첫 회의 장면.
 일본의 사도광산 세계문화유산 등재 신청을 저지하기 위한 4일 민관합동TF 첫 회의 장면.
ⓒ 외교부제공

관련사진보기

  
일제 강점기 조선인 노동자들이 강제노역에 동원됐던 현장인 사도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저지하기 위한 민관합동TF 첫 회의가 열렸다.

외교부는 4일 오전 이상화 공공외교대사 주재로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추진 대응 민관 합동TF'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외교부를 비롯해 문화체육관광부, 행안부, 교육부, 문화재청, 해외문화홍보원, 국가기록원 등 7개 정부부처와 일제강제동원 피해자지원재단, 동북아역사재단, 유네스코한국위원회 등 3개 공공기관 등 10개 관계기관의 국장급 간부들과 세계유산, 한일관계, 강제동원역사 등 분야별 전문가 10여 명이 함께 참여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사도광산의 세계문화유산 추천을 발표한 지난달 28일 출범한 민관 합동 TF는 이상화 대사가 단장을, 외교부와 문화체육관광부 국장급 인사가 부단장을 담당한다.

이 TF에서는 향후 단계별 대응 전략과 각 부처·기관·전문가 그룹별 업무 분장에 따른 조치 계획을 중점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이 대사는 이날 관련 분야 전문가들의 자문과 관계부처·기관 간 긴밀한 협업을 통해 필요한 자료 수집과 분석 등을 면밀히 준비해 나갈 것을 당부하고, 향후 단계별 대응 전략 및 관계부처·기관별 조치 계획을 논의했다.

외교부는 참석자들이 "작년 7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가 채택된 강력 결정을 상기하면서, 2015년 일본 근대산업시설 관련 일본이 스스로 국제사회에 약속한 후속조치를 지체 없이,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정부 입장에 적극 공감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지난 2015년 조선인 징용 현장인 군함도(일본명 하시마)를 비롯한 메이지 시대 산업유산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면서 일부 시설에서 강제노역이 이뤄졌다는 사실을 명시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전혀 이행하지 않고 있으며, 작년 7월 세계유산위는 일본측의 약속 불이행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한 바 있다.

또한 "일본의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추진 대응에 있어 민관의 유기적이고 긴밀한 공조가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덧붙였다.

민관 합동 TF는 앞으로 필요시 분야별 소그룹 수시 실무회의 등을 본격 가동하면서 효율적인 국내 협업 체계를 유지하고 국제사회와의 공조도 적극 전개할 예정이다.
 
사도광산을 대표하는 아이카와 금은산에서 메이지시대 이후 건설된 갱도.
 사도광산을 대표하는 아이카와 금은산에서 메이지시대 이후 건설된 갱도.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