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진 가운데 정지열 공동대표
 사진 가운데 정지열 공동대표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한국석면추방네트워크 공동대표이자 석면피해자와가족협회 대표였던 정지열 대표는 지난 1월 28일 별세했다. 

정 대표는 석면피해구제법 제정에 앞장섰는데 특히 한국에서 석면질환자가 가장 많은 충남 지역에서 석면피해자 구제와 지원활동을 이어 오며 국내외 석면피해자들의 정신적 기둥 역할을 해왔다.

1943년 생인 정 대표(80세)는 충남 홍성군 은하면의 한 석면광산 인근에서 태어났다. 지난 1957년 초등학교 졸업 후 석면광산에서 1년간 일하며 발파된 석면을 옮기는 일을 했다. 

석면으로 인한 피해는 40여 년 뒤부터 나타났다. 정 대표는 지난 2008년 석면폐, 2009년 위암, 2019년 석면폐암으로 악화되었다. 사망 직전까지 3년간 항암 투병 생활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정 대표는 국내뿐 아니라 일본, 홍콩,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태국, 방글라데시, 베트남, 네팔 등 아시아 국가를 방문해 석면사용금지를 촉구하는 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정 대표의 사망 소식을 접한 일본 석면피해자들도 애도를 표했다.

일본 중피종·석면질환·환자와 가족모임(회장 코스게 치에코)과 석면대책일본연락회의(BANJAN) 등 일본 석면피해자와 가족협회도 추모 메시지를 남겼다.

이들 일본석면피해자협회와 가족들은 추모 메시지를 통해 "정지열 선생님의 서거 소식에 일본에 있는 저희들은 대단히 낙담했다"며 "선생님의 따뜻하고 예리한 눈빛, 목소리가 여러 장면과 함께 되살아 나며 마치 어제의 일처럼 생생하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처음 선생님을 만난 것은 2009년 1월 충청남도 구 석면광산지역 현지
조사에 동행했을 때였다"며 "정지열 선생은 일본제국주의 치하에서 가동되었던 석면 광산지역의 피해 실태를 알려주었다. 그때 우리는 매우 큰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후 정 선생님은 한일 피해자 교류와 협력의 큰 기둥이었다. 한국과 일본에서 선생님과 나눈 경험을 우리는 결코 잊지 않을 것이다"라며 "길고 힘든 투병을 끝낸 선생님이 지금은 하늘나라로 편안히 가셨다. 이제는 그곳에서 우리를 지켜주고 격려해 주시리라 믿는다. 정지열 선생님, 정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1930년대 일본제국주의가 태평양전쟁을 일으키자 전쟁 물자인 석면이 부족해졌다. 일제는 한반도에서 석면광산을 개발하기 시작했다. 특히 충남 홍성, 보령, 예산, 청양 등에서 석면광산을 집중적으로 개발했다. 홍성군 광천읍에 있는 광천석면광산은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아시아에서도 가장 규모가 큰 석면광산으로 알려져 있다.

충남도민들의 석면피해가 클 수밖에 없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지난 2011부터 2021년 12월까지 11년 동안 석면피해자로 확인된 우리 국민은 모두 5726명이다. 이 가운데 36.2%인 2070명이 충남도 거주자들이다. 우리나라 석면피해자 3명 중 1명이 충남에서 나오는 실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충남 예산, 홍성, 당진, 아산, 보령 등을 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