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돈을 잘 사용하면 얼마나 가치 있는 인생이 될 수 있는지 덕담으로 나누자.
▲ 세뱃돈과 덕담 돈을 잘 사용하면 얼마나 가치 있는 인생이 될 수 있는지 덕담으로 나누자.
ⓒ canva

관련사진보기

 
 
<프로페셔널 스튜던트> 김용섭 저자는 한국의 금융문맹에 대해 매우 심각한 수준이라고 말한다. 재테크 열풍은 주기적으로 불고, 전 국민이 부자가 되고 싶어 하는데 놀랍게도 금융문맹이란 점은 아이러니다. 한국은행과 금융감독원의 <2018년 전 국민 금융 이해력 조사 결과> 성인의 금융 이해력은 62.2점으로 OECD 평균 64.9점(2015년 기준) 보다 낮다고 했다. 특히 금융 이해도 점수가 저소득층과 젊은 계층에서 유독 낮고 소득이 높을수록 점수가 높았다는 것이다. 

돈 공부 열풍이 불고 있다. 팬데믹 상황에서 불안한 심리를 파고들며 '경제적 자유'라는 말이 유행처럼 번졌고, 경제적 자유를 위해 부모는 돈을 물려주며 주식투자로 아이를 부추기고 있다. 마치 투자의 반열에 오르면 부자가 되고 경제를 잘 아는 사람이 되는 것처럼 말이다.

주식투자로 돈을 얼마 벌었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다. 돈 공부는 엄밀히 따지면 금융과 경제에 대한 공부다. 김용섭 저자가 말하는 돈의 흐름과 내가 <용돈 교육은 처음이지?> 책에서 말하는 돈 공부는 결이 같다. 어른은 경제활동을 통해서 경제 흐름을 배우지만 청소년은 실물경제를 이해할 수 있도록 현금을 사용해 보는 경험을 갖게 해야 한다.

나 또한 돈에 대해서는 무지했기에 부자가 되고 싶다는 욕심보다는 돈 관리를 잘해서 알차게 살아보고 싶었다. 젊은 시절 메이커 옷을 사고 맛있는 음식 먹고 즐기는 욜로(YOLO) 생활도 해 보았다. 그렇다고 흥청망청 썼다는 건 아니다. 그럴 돈도 없었지만 내가 번 돈을 그동안 먹어보지 못하고, 입어 보지 못한 것, 갖고 싶은 것을 사는 데 쓰며 소비의 기쁨을 알았고, 결혼과 동시에 그 생활이 얼마나 어리석었는지 알게 되었다.
 
글을 모르고 사는 문맹은 생활을 불편하게 하지만, 금융문맹은 생존을 불가능하게 만든다. 금융문맹이 문맹보다 더 무섭다.
- <프로페셔널 스튜던트>에서

사람들은 자녀가 경제를 배워서 부자로 살았으면 하는 바람을 가지고 있지만, 돈을 제대로 가르치지는 않는다. 그저 자본주의 사회에 물질 만능이 최고인 양 부자를 외치고 있다. '하지만 부자가 되고 나면 그다음은 어떻게 살까?' 이 질문에 대해서는  제대로 가르치지 않는다. 주식 공부에서는 올바른 금융 교육을 가르치지 않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내 아이 돈도 모으고, 존중받는 사람이 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그 비밀은 어릴 적부터 돈이 갖는 의미와 가치를 제대로 가르치는 것이다. 설날이다. 오미크론 확산으로 친지 방문이 쉽지만은 않지만 소수로 만나 세배를 하고 아이는 세뱃돈을 받게 된다. 인사로 아이에게 돈만 쥐여주지 말고 세뱃돈으로 무엇을 할지, 돈을 잘 사용하면 얼마나 가치 있는 인생을 살지 덕담으로 나누어도 좋을 것 같다. 

이번 설 연휴는 토요일부터 수요일까지 5일이나 된다. 집안에 갇혀 따분하다 생각지 말고 아이와 경제 대화를 시도해 보아도 좋을 것 같다. 자녀와 버킷리스트를 만들고 필요한 비용을 따져보며 세뱃돈을 어떻게 사용할지 의논하다 보면 재미있는 의견이 많이 나올 것이다. 

내 아이의 경제적 자유... 용돈 교육의 기초를 다져라

내 아이들은 모으기(저축), 쓰기(소비), 나누기(기부) 세 개의 저금통과 통장을 관리하고 있다. 모으기(저축)는 성인이 되었을 때 대학 등록금이나 배낭여행 자금 혹은 결혼 자금 등 어떤 것이든 자기가 쓰고 싶은 목적에 맞게 보태어 사용하도록 조금씩 모은다. 쓰기(소비)는 지금 사고 싶은 것과 목적자금을 모아 사고 싶은 것을 사는 용도다. 이 통장에 모인 돈으로는 아이가 갖고 싶었던 장난감, 먹고 싶은 간식, 여행경비 등을 지출하는 데 사용한다. 나누기(기부)는 저금통에 모아 두었다가 친구들 생일 선물, 부모님 선물, 헌금, 이웃 돕기 등에 사용한다.   
세뱃돈과 용돈은 세 개의 저금통에 나누어 관리한다.
▲ 세개의 저금통 세뱃돈과 용돈은 세 개의 저금통에 나누어 관리한다.
ⓒ 최선율

관련사진보기

 
부모로부터 받은 용돈, 설날에 친척들로부터 받은 세뱃돈, 자신들이 번 돈(프리마켓, 홈 알바)을 사용 용도에 따라 이렇게 세 개로 나누어 관리를 한다. 목적에 따라 용돈관리를 하다 보니 아이들은 쓰고 싶을 때 올바른 소비를 할 수가 있다.

용돈 교육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지가 벌써 8년째다. 그 이전엔 엄마인 내가 관리를 했고 8년 전부터는 아이들이 직접 관리하도록 경제 주도권을 넘겨주었다. 물론 처음부터 모든 것을 일임한 것은 아니지만 아이들과 함께 프리마켓을 다니거나 저금통마다 이름을 적어 관리하고, 통장을 만들어 목적에 맞게 모으는 습관을 들였다.
 
모으기 통장에 정기적으로 입금하여 분산 관리한다.
 모으기 통장에 정기적으로 입금하여 분산 관리한다.
ⓒ 최선율

관련사진보기

 
돈이 모이기까지 쓰고 싶은 마음을 참는 일이 힘에 부칠 때도 있지만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대화도 하고, 돈의 사용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들을 가졌다. 부모의 말로 이해가 되지 않을 때는 경제교육 책을 함께 읽으며 토론을 하기도 했다.

용돈으로 할 수 있는 마법 같은 일

아이는 세뱃돈과 모은 용돈으로 처음엔 갖고 싶은 장난감을 샀다. 이러한 경험은 세상을 다 가진 듯 큰 기쁨을 안겨주었다. 어른이 보기에는 코 묻은 돈 별 거 아닌 일로 보이나 아이로서는 갖고 싶은 장난감이 세상 전부였던 것이다. 그렇게 모은 돈으로 시계, 학용품, 태블릿, 고급 악기를 살 수 있게 되었고, 3년간 모은 용돈으로 미국 비행기 티켓을 구입하여 여행을 다녀오는 멋진 일이 마법처럼 이루어졌다.

행복한 부자는 용돈 교육을 통해 모으기, 쓰기, 나누기 등 올바른 저축과 소비 습관을 이룬 사람이다. 어른은 아이들을 행복한 부자로 향하는 길로 이끌 의무가 있다. 물론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하지만 새해 받은 세뱃돈부터 모아 각자의 형편과 수준에 맞게 올바른 소비 습관을 실천해 본다면 내 아이의 경제적 자유를 위한 용돈 교육의 기초가 차곡차곡 쌓일 것이다.

지금은 종잣돈을 모을 때다. 잘 모았다가 여행을 하거나 꼭 하고 싶은 일에 사용하는 것이 금융 문맹에서 벗어날 수 있는 지혜롭고 현명한 경제공부일 것이다. 
 
내 아이가 꿈만 꾸는 사람이 되길 원하는가? 꿈을 이루는 사람이 되길 원하는가? 내 아이가 꿈을 이루는 사람이 되길 원한다면, 지금 당장 시작하자. 세뱃돈부터 시작하는 모으기, 쓰기, 나누기 세 개의 용돈 관리 습관으로 당신의 자녀는 상상하지 못할 많은 꿈을 이루게 될 것이다.
- <용돈 교육은 처음이지?>에서

현명한 경제 공부로 2022년 당신의 꿈이 이루어 지길 바란다.

덧붙이는 글 | 이 글은 브런치에도 발행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2015년 시작한 '어린이 경제학교'를 시작으로 자녀의 경제적 자유를 위한 세 개의 저금통을 실천하고 있다. 자녀의 올바른 소비 습관으로 꿈이 이루어지는 신나는 삶을 살고 있다. 브런치 작가 https://brunch.co.kr/@naarya 저서<용돈 교육은 처음이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