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설 명절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오며 비대면 시대 마음을 전할 수 있는 명절 선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설에는 '가치 소비'와 'ESG', '오더메이드' 등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더메이드'는 많이 사용하는 말이다. '오더메이드'란 이 말은 "소비자의 개별적인 주문을 받아 제조한 상품"을 의미하며, 의류나 가구 등을 비롯해 건축 분야에서도 자주 사용된다. '몰개성'의 대량 생산시대에서도 자기만의 취향을 살리려는 사람들은 많아진다. 그리고 이에 따라 '오더메이드'에 대한 요구도 높아진다.

'오더메이드'를 영어로 하면 order-made가 될 것이다. 하지만 정작 영어에 이런 용어는 없다. 영미권 사람들은 당연히 알아듣지 못한다.

왜냐하면, 이 '오더메이드'라는 말도 일본어 'オーダーメイド(오다메이드)'에서 온 화제영어이기 때문이다. 많은 일본식 영어가 그렇듯이, 이 말도 '주문'이라는 뜻의 영어 order와 '생산'이라는 의미의 made를 영어 어법에서 벗어나 자기식대로 그대로 연결시킨 조어(造語)이다.

일본에서 이 '오더메이드(オーダーメイド)'는 "オーダーメイドの家具(오더메이드 가구)", "オーダーメイドの靴(오더메이드 구두)", "オーダーメイドのスーツ(오더메이드 수트)"와 같이 우리와 동일한 용법과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정작 영어에 이런 용어는 없다.
 정작 영어에 이런 용어는 없다.
ⓒ unsplash

관련사진보기

 
세미 오더, 풀 오더, 패턴 오더... 모두 일본식 영어

'세미 오더'나, '풀 오더' 그리고 '패턴 오더' 모두 일본식 영어이다. 이들 용어들도 우리 사회에서 사용되고 있다.

일본식 영어 '오더메이드'의 정확한 영어 표현은 tailor-made나 made-to-order 그리고 custom-made가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국제관계학 박사, 국회도서관 조사관으로 근무하였고, 그간 <오마이뉴스>와 <프레시안> 등 여러 매체에 글을 기고해왔다. <우리가 몰랐던 중국 이야기>, <변이 국회의원의 탄생>, <논어>, <도덕경>, <광주백서>, <사마천 사기 56>등 여러 권의 책을 펴냈다. 시민이 만들어가는 민주주의 그리고 오늘의 심각한 기후위기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