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열린 'MZ세대라는 거짓말' 북콘서트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열린 "MZ세대라는 거짓말" 북콘서트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 차원에서 공천을 포기한 대구 중·남구에 무소속 출마를 시사한 김재원 최고위원을 두고 "엄중하게 임해줬으면 좋겠다"라고 비판했다.

28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MZ세대라는 거짓말> 북콘서트에서 현장 취재진이 '김재원 최고가 대구 중·남구에 무소속 출마하겠다는 것을 어떻게 보느냐'라고 묻자 이준석 대표는 "공천관리위원회의 판단을 절대적 존중한다"라며 "권영세 공관위원장과 저와 (윤석열) 후보 측에서도 정무적인 소통이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당의 공천 방침이 급작스럽게 바뀌게 돼서 당대표로서 김재원 최고위원에게 좀 미안하고 죄송한 마음이긴 하다"라면서도 "그런데 대선을 앞두고 당 움직임 하나하나가 대선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생각으로 다들 엄중하게 임해줬으면 하는 생각"이라고 꼬집었다.

이날 오전 권영세 공천관리위원장은 국민의힘 중앙당사 3층에서 진행된 브리핑에서 대구 중·남구가 '대장동 게이트 50억 원 클럽' 의혹으로 의원직에서 제명된 곽상도 전 의원의 지역구이었던 만큼 공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속죄의 의미로 텃밭으로 분류되는 지역구를 포기한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같은 날 김재원 최고위원은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서 "당의 결정은 지극히 정당하고 저도 그 당의 지시에 충실히 따를 생각"이라면서도 "아마 무소속으로 출마해서 당선돼 오라는 당의 지시로 판단한다. 저도 적극적으로 무소속으로 나가더라도 여전히 지역 주민의 심판을 받고자 생각하고 있다"고 무소속 출마를 시사했다.

이날 이준석 대표는 양자토론과 4자토론을 앞두고 있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에 대해 "저는 후보가 토론에 대해서 상당한 준비 하고 있다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후보가 경선 과정에서도 토론을 무리 없이 소화했고, 이번에도 더 나아진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오는 2월 1일 설을 맞아 광주의 무등산 등반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이재명 후보가 여러모로 호남과 영남 갈라치기 하려는 모습 보면서 참 무한한 좌절감 느꼈다"라며 "앞으로 국민의힘은 지금까지 다 하지 못했던 전라도 지역에서의 활동을 강화해나갈 계획이고, 그래서 상징적인 조치로 당 대표가 정초부터 호남 당원들과 함께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