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러시아 장갑차 호송대가 지난 18일 크림반도의 한 고속도로를 따라 이동하고 있다.
 러시아 장갑차 호송대가 지난 18일 크림반도의 한 고속도로를 따라 이동하고 있다.
ⓒ AP=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러시아의 침공 위협으로 긴장을 더해가고 있는 우크라이나 상황과 관련,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관련 공관장 회의를 연다.

외교부는 28일 이날 회의가 오후 5시 반부터 화상으로 진행되며, 우크라이나 정세에 대한 평가와 재외국민 보호 대책을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참석 공관장은 우크라이나 외 러시아, 폴란드, 헝가리, 벨라루스, 슬로바키아, 루마니아, 벨기에(EU) 등 7개 인접국 공관장들이다.

한편 미국·영국·호주 등 일부 국가가 현지 대사관 내 비필수 인력 철수를 결정했고 일본도 대사관 직원을 포함한 자국민 대피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외교부는 교민 안전을 챙기는 것이 우선이지 공관 철수는 비교적 신중하게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미국과 영 연방 국가들 외 대다수 유럽 국가들도 공관 철수 조치는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27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우크라이나 상황이 일촉즉발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지만 생각보다 평온하다는 상반된 주장이 있다"면서 "정부는 한 방향을 예단해서 과도한 반응을 보여도 안일하게 대응해도 안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외교부는 매일 2차관과 영사실장 중심으로 회의하고 있다"며 "필요하면 보다 의미있는 수준으로 참석 범위를 넓힐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외교부는 지난 25일 우크라이나 남동북부 12개 주에 대한 여행경보를 3단계(출국권고)로 상향조정하는 등 우크라이나 25개주 가운데 15개주를 3단계 지역으로 지정했다. 여타 지역에 체류중인 우리 국민들도 안전한 지역으로 출국하도록 권고한 바 있다.

한편 외교부는 현재 우크라이나에 거주하고 있는 우리 교민은 약 530명 정도이며, 수도 키에프 459명 등 대부분 위험한 러시아 접경지역이 아닌 내륙지역에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