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종훈 경남교육감, 양산에서 긴급방역 대책협의회 개최.
 박종훈 경남교육감, 양산에서 긴급방역 대책협의회 개최.
ⓒ 경남교육청

관련사진보기

 
최근 경남 양산에서 '실내체육시설'과 '학원' 관련해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박종훈 교육감이 현장을 찾아 방역대책을 점검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28일 양산교육지원청을 방문해 학교 방역 긴급 대책 협의회를 열어 방역대책을 살폈다.

박 교육감은 이날 박종대 양산교육장으로부터 양산지역 실내체육시설과 학원 관련 학생 집단감염 현황과 방역대책을 보고받고 추가 확산 방지 대책을 협의했다.

경남교육청은 "회의에서 경남도청과 지역보건소 등 유관기관과 상시 감시체계를 운영하면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지자체와 학원 대상 합동 방역을 실시하는 등 감염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교육청은 "개인 위생수칙 준수, 사적 모임 및 외부인과의 접촉 자제, PC방·노래연습장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 자제 등 기존의 방역대책을 다시 한번 강조하며 현장의 철저한 대응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박종훈 교육감은 "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파르고 특히,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라 학부모와 학생들의 우려가 증가하고 있으므로 학교의 철저한 방역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박 교육감은 "신학기에도 방역당국을 비롯해 학교와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여 학생들이 안전하게 배움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양산에서는 28일 오전까지 '체육시설' 관련 189명, '학원' 관련 3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