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이 전날 지대지 전술유도탄 시험발사와 지난 25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에 각각 성공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국방과학원은 1월 25일과 27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체계 갱신을 위한 시험발사와 지상 대 지상(지대지) 전술유도탄 상용전투부위력 확증을 위한 시험발사를 각각 진행하였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5일 시험발사한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 장면. 2022.1.28
 북한이 전날 지대지 전술유도탄 시험발사와 지난 25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에 각각 성공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국방과학원은 1월 25일과 27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체계 갱신을 위한 시험발사와 지상 대 지상(지대지) 전술유도탄 상용전투부위력 확증을 위한 시험발사를 각각 진행하였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5일 시험발사한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 장면. 2022.1.28
ⓒ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북한은 전날 지대지 전술유도탄 시험발사와 지난 25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에 각각 성공했다고 밝혔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8일 "국방과학원은 1월 25일과 27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체계 갱신을 위한 시험발사와 지상 대 지상(지대지) 전술유도탄 상용전투부위력 확증을 위한 시험발사를 각각 진행하였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어 "발사된 2발의 전술유도탄들은 목표 섬을 정밀타격하였으며 상용전투부의 폭발위력이 설계상 요구에 만족된다는 것이 확증되었다"고 전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27일 "군은 오늘 오전 8시와 8시 5분쯤 북한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의 비행거리는 약 190㎞, 고도는 20㎞로 탐지됐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5일 발사된 순항미사일에 대해서도 뒤늦게 발사 성공 사실을 보도했다.

통신은 "발사된 2발의 장거리 순항미사일 들은 조선 동해상의 설정된 비행 궤도를 따라 9천137초(2시간 35분 17초)를 비행하여 1천800㎞계선의 목표 섬을 명중하였다"라면서 "장거리 순항미사일 체계의 실용적인 전투적 성능은 나라의 전쟁억제력 강화의 일익을 믿음직하게 맡게 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총비서는 두 차례 발사현장에 참관하지 않았다.

한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로동신문>은 최근 김 총비서가 '중요 무기체계'를 생산하는 군수공장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김 총비서가 "우리 무력의 현대화와 나라의 국방발전전략 실현에서 공장이 맡고 있는 위치와 임무가 대단히 중요하다"라며 공장을 국방공업의 현대성을 상징하는 '본보기 공장'으로 발전시켜나가기 위한 과업과 방도를 지도했다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조용원 당 조직비서, 김정식 부부장, 김여정 부부장 등이 김 총비서를 수행했다. 북한은 김 총비서의 현지지도를 한 날짜와 방문한 공장 이름을 밝히지 않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