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양승조 지사가 27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른 도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양승조 지사가 27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른 도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7일 "불안하고 위험한 이번 연휴가 아닌, 안전하고 안정된 다음 시기로 이동과 만남을 미뤄 달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급속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도 확산세가 예사롭지 않기 때문이다.

양승조 지사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른 도민 담화문'에서 "코로나19는 델타에서 오미크론 변이로 급격한 우세종 전환을 이루고 있다. 이 같은 추세라면 설 명절 이후 도내 확진자는 1일 1000명을 넘어 설 것"이라며 "설 연휴를 맞아 방역과 의료 대응 시스템을 더욱 견고히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양 지사에 따르면 도는 우선 '코로나19(오미크론) 확산 대응 추진단'을 구성, 전 행정력을 동원해 코로나19에 대응한다.

진단검사는 도내 38개 선별진료소에서 무료 선제 검사를 실시하고, 정부의 새로운 검사․치료 체계 전환에 따라 우선순위 대상자 중심으로 PCR 검사를 실시한다.

역학조사는 감염 확산 및 중증 위험도를 고려해 가정과 직장, 유흥시설, 다중이용시설 등 고위험 집단을 집중 관리한다.

예방접종은 이달 말까지 3차 접종률 70% 달성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외국인 접종률 향상을 위해 시군 협조를 강화한다.

재택치료는 관리의료기관을 19개에서 58개로 확대, 고위험군 중심 건강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재택치료관리 TF를 통해 관리 수준을 높인다.

병상은 현재 1049개에서 116개를 더 확보하고, 부족 시 천안․공주․서산의료원 일반 병상을 소개해 97개를 추가 확보한다.

양 지사는 "우리는 지금 다시 한 번 코로나의 거센 도전을 받고 있다"라며 "설날에 고향을 방문해 부모님과 이웃, 친지를 찾아뵙는 일이 오미크론 확산을 증폭시키고 노인층을 위험에 빠뜨리게 될 개연성도 배제할 수 없으며, 확진자 급증은 방역과 의료대응 체계에 심각한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도의 방역과 의료 대응만큼 중요한 것은 도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라며 "지난 2년 연대와 협력으로 코로나의 긴 터널을 통과해 온 것처럼 다시 한 번 충남도민의 힘을 보여주시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27일 0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2만 2574명으로, 4163명이 격리 중이고, 1만 8222명이 퇴원했으며, 189명이 사망했다. 예방접종은 1차 접종 완료 187만 5000명 접종률 89%, 2차 접종 완료 184만 4000명 접종률 87%, 3차 접종 완료 113만 9000명 접종률 54%를 기록 중이다.

병상은 9개 의료기관 1049개 병상 중 551개 사용으로 가동률 52.5%를 보이고 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