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7일 오후 광주광역시 서구 광주화정아이파크붕괴사고 현장을 살펴본 후 피해자 가족 대표(오른쪽)의 손을 잡아주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7일 오후 광주광역시 서구 광주화정아이파크붕괴사고 현장을 살펴본 후 피해자 가족 대표(오른쪽)의 손을 잡아주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광주 신축아파트 붕괴 현장을 찾아 실종자 가족들을 만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국무총리가 직접 현장을 지휘하는 방안을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27일 오전 이 후보와 실종자 가족들의 비공개 면담 내용을 전한 이소영 선대위 대변인은 "실종자 가족 분들이 하루라도 빨리 구조와 수습을 위해 모든 방법을 강구해달라고 요청하셨다"라며 "이에 이 후보는 국가적 역량이나 방안이 총동원될 수 있도록 국무총리께서 직접 이 문제에 관여해 수색과 수습에 속도를 내도록 건의하겠다고 답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사고가 발생한 지 상당한 시간이 흘렀기 때문에 이 후보도 관심을 갖고 현황 파악, 구조·수색 과정을 인지하고 있었다"라며 "면담 과정에서 광주에서만, 특정한 부처에서만 자원을 동원하는 게 아니라 국가적으로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동원하도록 좀 더 높은 단위의 지휘를 논의해보겠다고 (이 후보가) 말했다"라고 덧붙였다.

실종자 가족들은 지난 12일 사고 직후부터 수색, 수습, 피해지원 등의 부족함에 대해 문제를 제기해왔다. 차관급이 지휘하는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중수본)가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한다는 비판이 쏟아졌고, 사고 후 한참이 지난 23일에야 고용노동부 장관이 주도하는 중앙사고수습본부가 꾸려져 운영되고 있다.

실종가 가족들과 면담을 마친 이 후보는 한 발 더 나아가 국무총리가 현장을 지휘하도록 중수본의 지위 격상을 건의하겠다고 한 것이다. 다만 이 후보와 김부겸 국무총리가 사전에 이 사안에 대해 논의하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7일 오후 광주광역시 서구 광주화정아이파크붕괴사고 현장을 피해자 가족 대표(오른쪽)와 함께 외부를 살펴본 후 밖으로 나오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7일 오후 광주광역시 서구 광주화정아이파크붕괴사고 현장을 피해자 가족 대표(오른쪽)와 함께 외부를 살펴본 후 밖으로 나오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이 후보는 이날 오전 11시 20분 사고 현장을 찾았다.

실종자 가족들과 무너진 아파트 인근까지 다녀온 이 후보는 "똑같은 사업체(현대산업개발)에 의해 (광주 학동에 이어) 똑같은 지역에서 똑같은 유형의 사고가 또 발생한 것에 대해 참으로 안타깝고 기가 막힌다"라며 "실종자 가족 분들은 더 이상 이런 사고가 일어나지 않게 해달라고 말씀하신다. 정말 죄송하고 드릴 말씀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은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되는 첫날이다. 앞으로라도 이런 중대재해를 방치하거나 또는 책임이 있는 경우 이익을 보는 경영주에게 엄정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중대재해 사고를 반복해서 일으키는 기업에 대해선 더 이상 그런 위험한 기업활동을 하지 못하도록 건설면허를 취소하는 게 마땅하겠다는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래야 기업들이 돈을 벌기 위해 사람 목숨을 빼앗는 일이 없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살기 위해 일하다 죽지 않는 세상, 그런 세상 꼭 만들어야 한다. 돈보다 생명 아니겠나"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