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산림비전센터에서 열린 (사)한국지역언론인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산림비전센터에서 열린 (사)한국지역언론인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이재명-윤석열 양자 TV토론 무산 뒤 추진된 4자 TV토론을 사실상 거부한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을 향해 "늘 법대로 하겠다는 윤 후보께서 왜 토론은 법대로 못하겠다는 것인가"라고 일갈했다.

전날(26일) 법원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심상정 후보가 각각 낸 이재명-윤석열 양자토론 금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이자 27일 국민의힘은 "4자 토론은 법정 토론 3회가 있다"며 "방송사 중계 없이 양자 토론을 하자"고 제안했다. 이 소식을 접한 심 후보는 페이스북에 다음과 같은 글을 올려 윤 후보를 타일렀다.

"윤석열 후보님, 심상정은 물지 않습니다. 해치지 않을 테니 굳이 궁색한 꼼수로 2자 토론으로 도망가지 마시고, 4자 토론에 나오셔도 괜찮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또 공직선거법 82조가 정한 대선 토론 대상 후보자는 ① 국회의원 5인 이상을 보유한 정당 추천 후보자 ② 직전 대통령선거 등에서 3% 이상을 득표한 정당 추천 후보자 ③ 여론조사 평균 지지율 5% 이상 후보자라며 "이는 다당제 정치 현실, 토론 활성화 필요성, 선거운동의 기회균등 보장 등을 감안하여 법으로 정한 기준"이라고 설명했다.

심 후보는 "어제 법원은 합리적 근거 없는 양자토론이 평등권과 공직선거법상 토론회 참여권, 유권자의 알 권리를 침해했음을 명확히 밝혔다"며 "늘 법대로 하겠다는 윤 후보께서 왜 토론은 법대로 못하겠다는 것인가"라고 했다. 이어 "불리하다 싶으면 탈법하고, 민주주의마저 부정하는 게 윤석열의 공정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국힘, 4자 TV토론 제동... 이재명-윤석열 양자토론 또 제안 http://omn.kr/1x2iv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