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천시 제공.
 제천시 제공.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충북 제천시와 충주시를 비롯한 9개 기초자치단체가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촉구하고 나섰다.

제천시, 충주시, 공주시, 순천시, 포항시, 구미시, 상주시, 문경시, 창원시는 29일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는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서 이들은 "수도권 초집중과 쏠림현상으로 비수도권 지자체들의 지방소멸로 치닫는 끝 모를 질주는 지금 이 시간에도 계속되고 있다"면서 "국가균형발전 달성과 수도권 일극체제 해소는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최우선 국가과제이며 국가 생존을 위한 핵심전략"이라고 강조했다. 인구정책, 일자리 창출 등 지방소멸을 막기 위해 비수도권 지자체들은 처절하게 노력하고 있지만 이미 기울어진 운동장 위에서 노력의 결실은 허무하게 빠져나가 지역민들의 좌절감만 남아 있다는 것.

9개 지자체는 "지방의 절박함을 조금이라도 공감한다면 지금이라도 공공기관 이전을 외면하지 말고 속도감 있게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 달라"고 촉구했다.

덧붙여 2차 공공기관 이전의 방향도 기존 혁신도시에만 국한할 것이 아니라 지역별 특성과 연계한 지방이전으로 확대·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는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대선 공약으로 약속하고 2018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전 공공기관으로 122개를 제시했지만 아직까지 진척이 없는 상태다. 특히 지난해 10월 노형욱 국토부 장관이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에서 "이번 정부 내 공공기관 추가 이전은 없을 것"이라고 발언해 비판받은 바 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