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중앙선대본부 글로벌비전위원회 주최 정책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중앙선대본부 글로벌비전위원회 주최 정책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선제 타격을 바로 한다는 것이 아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가 자신의 '선제 타격' 언급에 대해 재차 해명하면서도 기존 입장에서 물러서지 않았다. 윤석열 후보는 지난 11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한 미사일 도발의) 조짐이 보일 때 3축 체제의 가장 앞에 있는 킬 체인(Kill-Chain)이라는 선제 타격밖에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지금 없다"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관련 기사: 이재명, 윤석열 '선제타격' 주장 맹공... "아이 불장난이냐").

윤 후보는 26일 오전 당 중앙선거대책본부 글로벌비전위원회가 주최한 '자유·평화·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국가'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마이크를 잡았다. 축사에 나선 그는 "내가 연초에 신년 기자회견을 하면서 선제 타격 이야기를 언급했다"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선제 타격을 바로 한다는 것이 아니고, 우리에게 회복할 수 없는 침략적 도발 행위를 확실 시 할 때에는 적의 미사일 발사 기지와 도발을 지시한 지휘부에 대한 치명적인 타격을 가할 능력이 있고, 그럴 의지가 있다는 것을 천명하는 것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에 매우 중요한 우리의 애티튜드(태도)"라고 해명했다. 자리에 함께한 참석자들은 박수로 화답하며 그의 발언에 호응했다.

"무엇이 국익인가의 문제는 국가 정체성에 관한 문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중앙선대본부 글로벌비전위원회 주최 정책토론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중앙선대본부 글로벌비전위원회 주최 정책토론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날 윤석열 후보는 '자유 민주주의'라는 국가 정체성을 강조했다. 그는 "외교·안보라고 하는 것은 복잡하고 시시각각 변하는 현실에서 늘 현실주의에 입각해서 실사구시로 국익을 수호해 나가는 것"이라며 "무엇이 국익이고, 이것을 어떻게 지켜나가고, 또 다른 국가와 관계를 어떻게 설정해야 하느냐는 문제는 국가 정체성에 관한 문제"라고 짚었다. "국가가 지켜야 될 원칙에 관한 문제"라는 지적이었다.

이어 "우리 대한민국 헌법은 자유와 인권 그리고 헌법에 규정된 그 기본권을 최우선으로 하는 나라"라며 "우리나라의 법의 지배 그리고 민주주의라고 하는 이 대원칙 역시 자유와 인권을 보장하기 위해서 구축돼 있는 시스템"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오늘날과 같은 여러 가지 안보와 외교·경제의 어려운 위기 속에서도 우리 국민이 자유 민주주의라고 하는 우리 헌법 정신을 명확히 하고, 국가 정체성을 확실하게 인식하는 것이야말로 안보에 있어서 가장 우선되는 조건"이라고 반복했다. "자유 민주주의 정신, 인권중심 정신, 시공을 초월한 인류 보편의 정신이라고 하는 것에 입각해서 나라가 운영이 될 때 이런 나라를 지키고자 하는 국민들의 열의와 혼이 있는 것"이라고도 말했다.

특히 "지금 우리나라는 미·중 갈등이 심화되고, 글로벌 공급망 재편, 디지털 심화라고 하는 거대한 변화와 전환에 직면해 있다"라며 "평화와 안보는 동전의 양면이다. 안보 없는 평화 없고, 평화라고 하는 것은 안보의 목적이다"라고 강조했다. "우리가 지켜야 하는 국방력과 동맹관계 그보다 더 우선하는 국가 정체성에 대한 확고한 국민들의 인식, 이런 것들이 국가 안보와 평화를 든든하게 지켜주는 버팀목"이라는 주장이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