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6일 오전 부산 도시철도 2호선의 시범 운영 중인 전동차가 탈선하면서 열차 운행이 중단된 사상역에서 시민들이 셔틀버스로 환승하기 위해 개찰구를 나와 뛰어가고 있다. 이날 열차 탈선사고 복구 등으로 2호선 화명∼사상역 구간의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장산∼사상역은 10분, 화명∼양산역 구간은 8분 간격으로 정상 운행한다.
  26일 오전 부산 도시철도 2호선의 시범 운영 중인 전동차가 탈선하면서 열차 운행이 중단된 사상역에서 시민들이 셔틀버스로 환승하기 위해 개찰구를 나와 뛰어가고 있다. 이날 열차 탈선사고 복구 등으로 2호선 화명∼사상역 구간의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장산∼사상역은 10분, 화명∼양산역 구간은 8분 간격으로 정상 운행한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26일 오전 부산 도시철도 2호선의 시범 운영 중인 전동차가 탈선하면서 열차 운행이 중단된 사상역에서 시민들이 셔틀버스로 환승하기 위해 개찰구를 나와 뛰어가고 있다. 이날 열차 탈선사고 복구 등으로 2호선 화명∼사상역 구간의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장산∼사상역은 10분, 화명∼양산역 구간은 8분 간격으로 정상 운행한다.
  26일 오전 부산 도시철도 2호선의 시범 운영 중인 전동차가 탈선하면서 열차 운행이 중단된 사상역에서 시민들이 셔틀버스로 환승하기 위해 개찰구를 나와 뛰어가고 있다. 이날 열차 탈선사고 복구 등으로 2호선 화명∼사상역 구간의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장산∼사상역은 10분, 화명∼양산역 구간은 8분 간격으로 정상 운행한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26일 새벽, 시험 운전을 하던 부산도시철도 2호선 전동차가 선로를 이탈했다. 이 사고로 일부 구간 운행이 중단돼 출근길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부산시, 부산교통공사에 따르면 전동차가 탈선한 시각은 이날 새벽 2시 3분쯤. 2호선 구남역과 구명역 사이 신호장치 교체 후 시운전 중이던 전동차가 선로전환기 부근에서 궤도를 벗어났다. 사고 원인은 신호장치 오작동으로 추정한다.

저속운행으로 인명피해는 다행히 없었지만, 2호선 일부 구간의 전동차 운행이 첫차부터 중단됐다. 교통공사는 사상역과 화명역 사이 양방향 운행을 정지했고, 각 차량을 분리해 복구하는 작업에 나섰다. 구간으로 보면 9개 역이 포함됐다.

출근 불편이 우려되자 시는 이날 오전 5시 52분 '26(수) 도시철도 2호선 화명~사상 구간 운행중단, 다른 교통수단 이용바람, 장산~사상, 화명~양산 구간은 운행' 내용으로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교통공사는 버스 등의 타 교통수단을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시는 10대의 셔틀버스를 투입해 대응에 들어갔다.

정상화는 오전 9시가 넘어서야 이루어졌다. 부산시는 사고를 복구하자 이날 9시 14분 다시 재난문자를 보냈다.  

"1 .26.(수) 09시 현재, 도시철도2호선 장애가 복구되어 장산~양산 전구간 정상운행되고 있습니다."

시 관계자는 "탈선 사고에 대한 국토교통부 항공철도조사위원회의 조사가 앞으로 진행될 예정"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