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재)아침편지문화재단과 푸른나무재단, 양향자 국회의원(광주 서구을)은 25일 ‘한민족 디아스포라청소년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아침편지문화재단 제공)
 (재)아침편지문화재단과 푸른나무재단, 양향자 국회의원(광주 서구을)은 25일 ‘한민족 디아스포라청소년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아침편지문화재단 제공)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고도원의 아침편지'로 유명한 (재)아침편지문화재단이 150~200만 명으로 추산되는 재외동포 청소년(9~24세)들을 위한 교육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국내·외 청소년과 통합교육, 한민족의 정체성과 인성교육, 특히 견한 및 CEO·스타과학자 면담과 인터십 프로그램 등 차별화된 교육방식으로 과학기술 영재발굴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재)아침편지문화재단과 푸른나무재단, 양향자 국회의원(광주 서구을)은 25일 서울시 서초구에 위치한 푸른나무재단에서 '한민족 디아스포라청소년(K-디아스포라, Korean Youth Diaspora project)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디아스포라 프로젝트'는 약 200만 명에 이르는 재외동포 청소년도 우리의 귀중한 미래 인적자원이라는 인식을 확산시키고 이들을 글로벌 인재로 육성한다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특히 재외동포 청소년들에게 한국과 한민족에 대한 비전을 가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준다는 것이 취지다.

양향자 의원과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미래지향적 시야와 창의성 ▲과학기술발전을 수용·주도할 융합능력 ▲다문화 이해능력과 세계시민의식 ▲비폭력 문화와 친환경적 이해 ▲갈등해결 능력과 사회적 책임감 등을 배양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운영하기로 했다.

특히 모든 프로그램은 범국민·비정파·비종교·비영리라는 4대원칙 하에 민간주도로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아침편지문화재단과 푸른나무재단, 양향자 국회의원이 재외동포 청소년들 교육에 적극 나서기로 한 것은 그동안 재외동포 청소년들의 문제점이 지속적으로 제기된데 따른 것이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은 2~4세대로 전환된 재외동포 청소년들이 현지 나라에 동화되면서 한민족의 정체성이 약화됐고 한국문화를 접촉할 수 있는 기회가 극히 제한적이라는 문제를 지적한 바 있다. 특히 한국의 심각한 저출산과 인구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자구책이기도 하다.

K-디아스포라 프로젝트는 우선 올해부터 2024년까지 3년 동안 재외동포 청소년을 여름·겨울방학 기간에 초청, 2~3주 동안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 2025년부터는 장기(8주)프로그램, 나아가 네트워크를 구축해 청소년들에게 진학과 인턴십·취업지원도 이뤄진다.

고도원 아침편지문화재단 이사장은 "심각한 저출산 시기에 국가차원에서 재외동포 청소년들을 미래인재로 적극 포용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파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K-디아스포라 프로젝트는 재외동포청소년들이 미래한국 한민족에 대한 비전을 가질 수 있는 기회를 주는데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경성 푸른나무재단 이사장은 "기술의 발달로 전 세계는 연결돼 있고 미래인재를 요구하는 이 시대에 K-디아스포라 프로젝트는 글로벌 시민의식을 확대하고 비폭력문화를 자리 잡게 하여 우리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확산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향자 의원도 "전 세계가 글로벌 과학기술인재 양성에 모든 역량을 투입하고 있는 이때 우리도 200만 재외동포청소년들을 위한 미래인재 육성·지원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전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